코스피 3,122.56 17.75 (-0.57%)
코스닥 985.92 8.08 (-0.81%)

[경매브리핑] 리모델링 앞둔 산본우륵, 낙찰가격 4억

지지옥션, 주간 경매시장 동향 분석
  • 등록 2021-01-09 오전 8:20:00

    수정 2021-01-09 오전 8:20:00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1기 신도시로 리모델링을 추진 중인 경기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경매 물건이 나오자 수십 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격을 끌어올렸다.

9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산본동의 주공7단지 우륵아파트(전용면적 59㎡)는 지난 5일 3억9160만원에 낙찰됐다. 감정가는 3억2400만원으로, 낙찰가율이 121%다. 지난해 11월에 첫 경매에 부쳐졌을 때엔 아무도 응찰하지 않았지만 이번엔 37명이 몰려 경쟁을 벌였고, 150만원 차이로 낙찰 당락이 갈렸다.

이 아파트는 1994년 11월 준공된 15개동 1312가구 대단지에 속해있다. 경기폴리텍고등학교 남쪽에 접해 있다. 주변은 대단위 아파트 단지 및 교육기관, 공원 시설이 들어서 있다. 지하철 4호선 산본역이 매우 가깝고 차량 통행 여건도 쾌적한 편이다. 산본역을 중심으로 영화관, 병원, 음식점 등 각종 업무상업시설이 밀집해 있고, 군포 시청과 경찰서도 가깝다. 특히 지난해 말 시공자 선정에 착수하는 등 리모델링 사업을 본격화하면서 최근 주목도가 높아졌던 단지다. 지난달 말 실거래가격 4억원을 찍었고, 현재 시장엔 호가 5억원이 넘는 물건도 나와 있다.

법원 경매시장에 나온 경기 군포 산본동의 한 아파트(사진=지지옥션 제공)
1월 첫째주 최고 낙찰가 물건은 광주 북구 양산동 소재 공장(건물 4066㎡ 토지 7097㎡)이다. 감정가(34억9913만원)의 125%인 43억7835만원에 낙찰됐다.

기존에 무등미곡종합처리장이 운영되던 곳으로 최소 30년 이상 경과한 사무동과 창고동, 1997년 증축된 것으로 보이는 공장동 등이 일괄 경매에 부쳐졌다. 일반공업단지에 위치해 있고, 주변은 철강, 에너지, 식품 관련 기업이 다수 입주해 있다. 도로와 바로 접해 있어 차량 접근이 용이하고, 향후 광주2호선 2단계 연장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감정가의 절반 이상이 2000여평의 토지 지분(28억원)에 대한 평가 금액이고, 호남고속도로 접근성도 매우 쾌적하다.

30억이 넘는 대형 물건임에도 유찰 없이 1회차 입찰에서 2대 1의 경쟁 끝에 (주)남강글라스가 감정가의 125%에 낙찰 받았다.

이번주 법원 경매는 총 368건이 진행돼 이중 157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80%, 총 낙찰가는 305억원이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82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45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54.9%, 낙찰가율은 79.8%를 기록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서울 지방 법원의 경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모두 휴정하면서 경매 건수가 큰 폭으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