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사니 감독대행 데뷔전' IBK기업은행, 흥국생명에 3-0 완승...시즌 2승

  • 등록 2021-11-23 오후 8:44:01

    수정 2021-11-23 오후 8:44:01

23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대 IBK기업은행 경기, 김사니 기업은행 임시 감독대행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팀내 갈등과 성적 부진으로 서남원 전 감독을 경질하고 김사니 감독대행에게 지휘봉을 맡긴 IBK기업은행이 흥국생명을 제물로 시즌 두 번째 승리를 일궈냈다.

IBK기업은행은 23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2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흥국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김주향, 표승주, 김희진 등 토종 공격수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세트스코어 3-0(25-21 25-18 27-25)으로 이겼다.

지난 16일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을 상대로 개막 후 7연패를 끊고 시즌 첫 승을 거둔 IBK기업은행은 시즌 2승(8패)째를 기록했다. 승점(5점)은 페퍼저축은행(1승 8패)과 같지만 세트 득실률에서 앞서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반면 흥국생명은 최근 5연패 늪에 빠졌다. 2승 8패로 페퍼저축은행, IBK기업은행과 함께 최하위권으로 떨어졌다. 다만 승점 6점으로 IBK기업은행보다 1점 앞서 5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경기는 김사니 감독대행의 데뷔전으로 관심을 모았다. 서남원 감독과의 불화로 주장 조송화와 함께 팀을 이탈했다가 구단의 설득으로 팀에 복귀한 김사니 감독대행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차기 감독이 올 때까지 수습하는 역할이라 생각한다”며 “새로운 감독이 선임되면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IBK기업은행 선수들은 팀이 어려운 상황임을 의식한 듯 그전보다 더욱 악착같이 뛰었다. 특히 주전들이 고른 활약이 돋보였다. 그동안 부진을 면치 못했떤 외국인선수 라셈이 15점에 공격성공률 42.30%로 제 몫을 했다. 김주향이 14점, 김희진과 표승주가 나란히 11점씩 기록하는 등 4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책임졌다.

반면 흥국생명은 외국인선수 캣벨에게 너무 의존했다. 캣벨만이 공격에서 역할을 했을 뿐 다른 국내선수들의 부진이 아쉬웠다. 캣벨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 가운데 최다 득점이 김다은의 8점이었다.

서브 싸움에서도 승부가 갈렸다. IBK기업은행은 서브득점으로만 6점을 올렸다. 흥국생명은 1점 뿐이었다. 블로킹도 8-6으로 앞섰다.

11점을 합작한 표승주, 김주향의 활약으로 첫 세트를 25-21로 가져온 IBK기업은행은 2세트 라셈까지 살아나면서 더욱 경기를 수월하게 풀어갔다. 2세트도 25-18로 이긴 IBK기업은행은 3세트마저 듀스 접전 끝에 승리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