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서울 도심서 민중총궐기 집회…경찰 "엄정 대응"

서울 도심서 민중총궐기 집회…기습 시위 예상
경찰, 집결 차단 시도…강력 대응 방침
  • 등록 2022-01-15 오전 10:29:53

    수정 2022-01-15 오전 10:29:53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 단체들이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연다. 경찰은 엄정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민주노총 서울본부 주최로 열린 민중총궐기 성사 촉구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노동3권 보장 등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들 단체는 지난해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처럼 서울 도심에서 게릴라 형식으로 연다는 방침이다. 집회 슬로건은 ‘불평등을 갈아엎자! 기득권 양당 체제를 끝장내자! 자주 평등사회를 열어내자!’로 오는 3월 대선 전 노동 등 이슈를 부각한다는 취지다.

경찰은 매년 민중총궐기 집회에 1만5000여 명이 참가했던 점을 고려해 올해도 대규모 인원이 모일 것으로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

경찰은 도심에 임시검문소를 운영하는 등 전국 경찰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집결 자체를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임시검문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시청 앞과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운영된다. 경찰은 이들이 집회를 강행되면 법령에 따라 해산 절차를 밟고, 불법행위가 벌어질 경우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집회를 주도한 집행부에 대해선 엄중하게 처벌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이날 교통 혼잡도 우려된다. 집회 상황에 따라 광화문 주변을 통과하는 지하철·버스의 무정차 통과, 일반 차량 우회 등 교통통제가 병행될 수도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