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윤식 며느리' 정시아, 의미심장 SNS…"사는 게 이런거구나"

  • 등록 2022-02-23 오후 3:59:47

    수정 2022-02-23 오후 3:59:47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정시아가 영화 속 대사를 공유하며 근황을 전했다.

(사진=정시아 인스타그램)
정시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오베라는 남자’의 여러 장면을 공개했다.

해당 장면에는 “세상을 혼자 살 수 있을까요?”, “사는 게 이런 거구나”, “정직함이 제일이란다” 등 누구나 공감할 만한 대사가 담겨있다.

특히 정시아는 “애도 둘이나 낳아봤는데 뭐가 무서워!”라는 대사에 “오베 할아버지가 나에게 말하는 것만 같은 대사”라며 짧은 감상평을 남기기도 했다.

정시아는 지난 2009년 백윤식의 아들 백도빈과 결혼,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한편 이날 백윤식 측은 전 연인인 곽모 씨 에세이 출간과 관련해 “강력하고 엄중한 법적 조치까지 검토할 예정”이라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 관련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