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20재산공개]法 '최고부자' 김동오 원로법관…김명수 대법원장은 112번째

사법부 고위법관 중 100억 이상 재산가 7명
1위 김 법관은 217억…유일하게 200억대 재산 보유
대법원장은 전년 대비 4.6억 늘어난 14억여원
  • 등록 2020-03-26 오전 12:00:35

    수정 2020-03-26 오전 12:00:35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사법부 고위법관 가운데 100억원 이상의 재산를 보유한 이는 총 7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이는 김동오 의정부지법 원로법관으로 고위법관들 중 유일하게 200억원 이상의 재산총액을 기록했고, 김명수 대법원장은 112번째 재산총액을 보이며 하위권에 머물렀다.

26일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김 대법원장과 대법관을 포함한 고등법원 부장판사급 이상 법관 163명의 평균 재산총액은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29억8697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대상자들의 평균 재산총액은 27억6563만원으로, 1년 사이 고위법관들의 평균 재산총액은 2억2134만원이 증가한 셈이다.

김명수 대법원장.(사진=연합뉴스)


100억원 이상 재산가는 총 7명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고위법관은 김동오 의정부지법 원로법관으로, 전년 대비 11억여원이 늘어난 217억여원의 재산총액을 기록했다. 뒤이어 김용대 서울가정법원 법원장(169억여원), 윤승은 서울고법 부장판사(166억여원), 조경란 수원지법 안산지원 원로법관(150억여원), 최상열 서울중앙지법 원로법관(133억여원), 문광섭 대전고법 수석부장판사(132억여원), 심상철 수원지법 성남지원 원로법관(108억여원)이 자리했다.

재산이 가장 적은 고위법관은 황진구 서울고법 부장판사로, 재산총액 2억50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대법원장을 비롯한 대법관들의 재산총액도 공개됐다. 김명수 대법원장은 전년 대비 4억6000여만원 증가한 14억여원의 재산총액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총액 증가 이유는 고지거부 효력이 끝난 김 대법원장 장남의 서울 잠원동 아파트 등 신규 재산 신고 등에 따른 것이다.

안철상 대법관은 63억여원으로 대법관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했으며 권순일 대법관(48억여원), 민유숙 대법관(32억여원)이 뒤를 이었다. 반면 노정희 대법관과 김선수 대법관은 각각 11억여원을 신고해 대법관 중 재산총액이 가장 적었다.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오는 6월 말까지 공개대상자 전원에 대한 심사를 완료해 재산누락 등 불성실 신고자에 대해 공직자윤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경고, 징계요구 등의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