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격리 걱정없는 '사이판 가족 여행' 가능해졌다

만 12세 미만 백신미접종자 韓 귀국 시 격리 면제
백신미접종 만 18세 미만은 입국 시 격리
단 백신접종완료 부모 동행시 사이판 입국 무격리
  • 등록 2022-05-22 오전 10:22:51

    수정 2022-05-22 오전 10:22:51

사이판 별빛투어(사진=북마리아나 정부)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사이판, 티니안, 로타를 품은 북마리아나 제도로 떠나는 가족 여행이 보다 수월해진다. 우리 정부가 다음달부터 만 12세 미만의 백신미접종자에 대한 입국 후 7일간의 자가격리 의무가 사라지기 때문이다.

북마리아나 정부는 22일 한국 정부가 6월부터 만 12세 미만 백신미접종에 대한 입국 후 자가격리 면제를 발표함에 따라 양국 간 격리 걱정없는 사이판 가족 여행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사이판은 올해 2월부터 백신접종완료 보호자와 동행하는 만 18세 미만 백신미접종자의 격리 없는 입국을 허용해왔다.

만 12세 미만 백신미접종자의 한국 귀국 격리가 면제됨에 따라, 이들은 사이판에서 진행되는 귀국용 코로나 검사 의무에서도 면제된다. 한국 귀국행 비행기 탑승을 위한 코로나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가 없는 한국인 여행자는 귀국 후 격리 걱정 없이 사이판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에 6월부터 적용되는 사이판 가족 여행객 중 백신미접종 미성년자의 연령대별 준비사항을 살펴보면 24개월 미만의 유아는 여행 전이나 여행 중에 코로나 검사가 필요 없다. 그리고 여행 후에는 입국 후 격리가 면제된다. 만 2세 이상과 만 12세 미만은 여행 출발 하루 전에 출국용 신속항원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출국이 가능하다. 또 여행 중에는 귀국용 코로나 검사를 면제하고, 여행 후에는 입국 시 격리를 면제 받는다. 만 12세 이상과 만 18세 미만은 여행 출발 하루 전에 출국용 신속항원검사에서 음성이 나와야 하고, 여행 중에는 귀국용 코로나 검사가 필요하다. 이 경우 북마리아나 정부가 검사 비용을 지원한다. 하지만 귀국 후에는 7일간의 격리가 필요하다.

북마리아나 정부는 “한국의 입국 규정 완화에 따라 사이판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 여행객을 위한 혜택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