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애들 시끄럽다며 KTX서 폭언…말리는 승객엔 '발차기'

  • 등록 2022-08-17 오전 7:10:55

    수정 2022-08-17 오전 7:10:55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제주행 비행기 안에서 아이가 운다는 이유로 부모에게 폭언을 쏟은 사건에 이어 KTX 열차에서도 한 남성이 아이들이 떠든다는 이유로 난동을 부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채널A 캡쳐)
17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8시께 부산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KTX 열차 안에서 30대 남성 A씨가 난동을 부렸다.

당시 열차 안에는 유치원생으로 보이는 어린이 2명과 엄마가 타고 있었는데, A씨는 “XX 시끄러워 죽겠네. XX 아까부터 시끄럽게 떠들고 있어”라며 폭언을 쏟아냈다.

A씨의 이같은 행동은 당시 열차 안에 있던 다른 승객이 제보한 영상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목격자는 “솔직히 (아이들이) 시끄럽지도 않았다”며 “그런데 갑자기 남성분이 폭언과 욕설을 아이들에게 했다”고 채널A에 전했다.

이에 역무원이 아이들과 엄마를 다른 칸으로 이동시켰지만 A씨의 난동은 더욱 심해졌다.

(사진=채널A 캡쳐)
한 여성 승객이 “그만하라”고 하자 A씨는 좌석 위로 뛰어 올라가 발로 차는 행동까지 보였다.

놀란 승객들이 거세게 항의한 뒤에야 역무원들은 남성을 객차 사이 공간으로 분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A씨는 천안아산역에서 승객 신고로 출동한 철도사법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4일에는 김포에서 출발해 제주로 가던 비행기 안에서 한 남성 승객이 기내에서 아이가 울자 아이의 부모에게 큰 소리를 냈다.

그는 “왜 피해를 주느냐. 누가 애 낳으래”라며 “네 아이한테 욕하는 것은 X 같고 내가 피해를 입는 것은 괜찮냐. 어른은 피해 봐도 되느냐”고 따졌다.

이에 승무원이 다가가 “진정하시고 자리에 앉아달라”며 남성을 말렸지만, 그는 들은 척도 하지 않고 마스크를 벗은 채 “그럼 내가 여기서 죽느냐”며 소란을 피웠다.

승무원들은 결국 아이 부모에게 양해를 구하고 이들을 비행기 끝자리로 피신시켰고 A씨는 항공기가 제주공항에 착륙하자마자 공항에서 대기 중인 경찰에게 넘겨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