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생방송 경험이 없어서"… 신기루, 비속어·막말 논란 사과 [전문]

  • 등록 2021-12-02 오후 6:14:59

    수정 2021-12-02 오후 6:14:59

신기루(왼쪽)와 박명수(사진=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반복되는 실수로 실망감을 드리지 않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습니다.”

방송인 신기루가 비속어, 막말 논란에 대해 이같이 사과했다.

신기루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제가 많은 청취자분들을 불편하게 했음에도 이제서야 제 입장과 마음을 전달하는 것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제 경험과 에피소드 질의응답 과정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저의 부족함이 여러분들께 많은 불편을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재차 사과했다.

신기루는 지난달 24일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비속어, 막말 등 거침없는 발언으로 논란이 일었다.

◇신기루 사과글 전문

안녕하세요. 신기루입니다.

지난 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제가 많은 청취자분들을 불편하게 했음에도 이제서야 제 입장과 마음을 전달하는 것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제가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제 경험과 에피소드 질의응답 과정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저의 부족함이 여러분들께 많은 불편을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즉시 입장을 밝히지 못한 것은, 처음 겪어보는 수많은 질타와 악플에 저의 이야기들이 제 의도와 생각과는 달리 전달되어 오해를 사지는 않을지 입을 열기가 두려웠습니다.

반복되는 실수로 실망감을 드리지 않도록 더욱 더 노력할 것이고, 앞으로 제 이야기와 생각들을 꾸밈없이 보여드리고 들려드리는 것에 있어 불편을 느끼시지 않도록 주의하겠습니다.

길고 어두웠던 터널을 하염없이 걷다가 조금씩 보이는 빛줄기를 따라 조심스레 한 발 한 발 내딛고 있습니다. 이 빛은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임을 알고 감사한 마음이 컸기에 죄송함도 큽니다.

두서 없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리고 제가 이런 글을 쓰게 되는 날이 올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정말 꿈이 꿈에서 끝나지 않도록 더 발전하고 노력하는 김현정이 되어야겠다 다시 한 번 다짐합니다.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