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3억뷰 한국관광공사 영상 인기? 춤추고 싶은 마음은 하나죠"

김보람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 예술감독
한국관광공사 홍보영상으로 대중적 인기
내달 '기가 막힌 흥' 온라인 공연 앞둬
"사람 사는 것도 다 춤이라고 생각해"
  • 등록 2020-10-22 오전 5:50:49

    수정 2020-10-22 오전 5:50:49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인기요? 실감 안 할 수 없죠. 가끔 알아봐주는 분들도 계시고요. 하하하.”

요즘 제일 잘 나가는 현대무용 단체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의 김보람 예술감독을 최근 서울 종로구 대학로 한 카페에서 만났다. 그는 뉴욕 닉스 로고가 새겨진 모자, 핑크팬더가 그려진 티셔츠, 만화 캐릭터 짱구가 그려진 볼펜을 들고 나타났다. 작품에서 느껴졌던 재기발랄함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김보람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 예술감독(사진=예술경영지원센터).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는 최근 한국관광공사가 제작한 홍보영상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Feel the Rhythm of Korea)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밴드 이날치의 음악에 맞춰 서울·부산·전주에서 촬영한 3편의 영상은 “전통도 힙하다”는 반응을 얻으며 유튜브·페이스북·틱톡을 합쳐 3억뷰에 달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인기에 힘입어 강릉·안동·목포편을 새로 촬영해 최근 공개하기도 했다.

김 예술감독은 “사람들도 다들 춤을 추고 싶어해서 우리 영상을 좋아해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말하는 걸 좋아하는데 춤 또한 하나의 ‘말’이다”라며 “우리 작품을 보고 춤추고 싶은 욕구를 느낀다면 그만큼 우리의 작업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관광공사 홍보영상 촬영으로 전국을 바쁘게 돌아다닌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는 요즘 오랜만에 공연장을 찾아 다음달에 있을 온라인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2020 서울국제공연예술제’(SPAF)에 초청된 ‘기가 막힌 흥’이다.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가 2017년 안산문화예술의전당에서 초연한 작품으로 제목 그대로 무용수들의 순수한 흥을 보여준다.

현대무용계의 내로라하는 무용가들이 이번 공연에 함께 한다. 안무가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인 권령은, 안은미컴퍼니에서 오래 활동했던 박시한, 유수의 콩쿠르에서 입상한 조혜원 등이 참여한다. 김 예술감독도 무용수로 이들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그는 “난다긴다 하는 무용수들이 자유롭게 춤을 추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작품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당초 이번 공연은 지난 14일과 15일 대면 공연으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공연이 결정돼 다음달 21일 네이버TV를 통해 선보인다. 김 예술감독은 “대면 공연이 취소돼 속상한 마음도 없지 않지만 온라인 특성을 고려해 색다른 공연을 선보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는 밴드 이날치와 협업한 ‘범 내려온다’ 영상을 통해 대중에게 안무팀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그러나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는 김 예술감독을 중심으로 2007년 창단해 올해 활동 13년째를 맞는 중견 현대무용 단체다. ‘바디 콘서트’ ‘피버’ 등 춤 자체에 집중한 작품들을 공연장은 물론이고 거리에서도 선보이며 현대무용계에서도 독특한 색깔을 보이는 단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김 예술감독은 “춤은 곧 패턴이다”라고 정의했다. 봄여름가을겨울과 같은 하나의 순환하는 구조가 리듬이 되고 춤이 된다는 뜻이다. 그는 “사람마다 제각각 다른 삶의 패턴이 있는 것처럼 사람 사는 것도 다 춤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떻게 하면 다들 각자만의 춤을 출 수 있게 할 수 있을지를 늘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 ‘기막힌 흥’의 한 장면(사진=예술경영지원센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