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트럼프의 北비핵화 '속도 조절론'…'기대치 낮추기' 전략(종합)

"핵실험 없는 한, 특별히 서두를 건 없다"
"비핵화 시간표도 없다"..기자들과 질답
오늘 文대통령·내일 日아베와 전화통화
  • 등록 2019-02-20 오전 7:00:12

    수정 2019-02-20 오전 7:00:12

사진=AFP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가 목표지만, “북한의 핵실험이 없는 한, 특별히 서두를 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핵화 시간표’도 없다고 강조했다.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불과 일주일여 앞두고 다시 한 번 ‘속도 조절론’을 설파한 것이어서 그 배경이 관심이 쏠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만남을 고대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속도 조절론을 강조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15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진행한 국경장벽 건설을 위한 국가비상사태 선포 기자회견에서도 “속도에 대해 서두를 게 없다. 우리는 단지 실험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지난해 6·12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이 북·미 정상 간 일종의 ‘정치적 선언’으로 귀결되면서 미국 워싱턴 정가에서 ‘빈손 회담’이라는 비판을 받은 점을 의식, 일부러 목표 기대치를 낮춘 것 아니냐는 분석이 먼저 나온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가 실제 비핵화 목표인 ‘완전한 비핵화’(FFVD)가 워낙 어려운 사안인 만큼, ‘핵 동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해체‘ ’부분적 핵사찰‘ 등으로 낮춘 것이라는 우려도 만만찮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모든 측면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는 내일(20일) 통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견인하기 위한 상응 조치로서 한국의 역할을 활용해달라”며 “남북 사이의 철도·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청와대의 김의겸 대변인이 밝힌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