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테러 꼼짝마" 안티드론 '타조' 다빈시스템스

'안티드론' 개발업체 다빈시스템스 정진섭 대표
무선전파 신호감지와 레이더 방식 결합한 '타조' 개발
2026년까지 안티드론 시장 5조4000억원 규모 예상
"한국도 안전지대 아냐…안티드론 시장 더욱 커질 것"
  • 등록 2020-01-29 오전 6:00:00

    수정 2020-02-07 오후 5:45:10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한국도 더 이상 드론 테러 안전지대가 아닙니다. 드론 크기는 작아지고 사용하는 주파수 대역도 다양해져 갈수록 대응하기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28일 서울 강남구 마루180에서 만난 정진섭 다빈시스템스 대표는 “안티드론 시장은 매년 30%씩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확실한 기술력을 갖추고 시장을 점령한 기업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선을만나다 제공)
28일 서울 강남구 마루180에서 만난 정진섭(57) 다빈시스템스 대표는 ‘드론 테러를 막을 방법은 없나’라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정 대표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대북 송신 신호 탐지기술을 연구하고, 한국에서 불모지와 같은 계측기 시장을 개척하는 등 30년 이상 관련 분야를 다뤄온 ‘드론 전문가’로 꼽힌다.

지난해 9월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공격에 이어 최근에는 이란 군사지도자 솔레이마니가 미군 드론 공습으로 사망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드론 공포’가 점점 커지고 있다. 이에 드론 테러를 막을 수 있는 안티드론 산업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추세다. 드론은 내년까지 전 세계에서 약 2000만대 이상이 사용될 것으로 추산된다. 여기에 발맞춰 안티드론 시장 역시 매년 30% 이상 성장, 2026년에는 5조4000억원 규모까지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 대표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드론은 장난감용에 불과하다. 하지만 언제든지 가공할 무기로 바뀔 수 있다는 점이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비군사용 드론은 주로 블루투스나 와이파이를 쓸 때 이용하는 ‘ISM’(Industry Scientific Medical) 밴드 주파수 대역을 활용한다.

그러나 최근에는 관련 대역을 쓰지 않는 드론들이 많이 출시되면서, 대응 방법도 점차 까다로워지고 있다. 이를테면 휴대폰 LTE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는 드론은 LTE망이 깔린 전국 어디에서든 움직일 수 있다는 얘기다. 군사용은 주파수 자체가 비밀이라 탐지가 더욱 어렵다.

‘한국도 드론 테러 대비가 미흡하다’는 지적에 대해 정 대표는 “당연히 한국도 안전지대가 아니다”라며 “탐지·추적이 어려운 드론을 휴대하다가 어디든지 목표물에 날리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라고 위험성을 강조했다.

안티드론은 우선 드론의 정확한 위치와 예상 이동경로를 파악해야 한다. 다음은 레이저나 ‘재밍’(jamming)으로 통신로를 두절해 무력화를 시도한다. 예전에는 매를 훈련시켜 드론을 무력화하는 방법도 썼지만, 최근에는 동물학대라는 지적 때문에 잘 사용하지 않는다.

다빈시스템스가 개발한 ‘위상 배열 안테나 기반 드론 추적 시스템’은 현재 상용화 단계에 근접했다. 이름은 시력이 좋은 동물인 ‘타조’로 정했다. 안티드론에 주로 사용하는 ‘무선전파 신호감지’(RF센싱) 방식과 레이더 방식을 결합했다. 드론과 조종자는 서로 무선 전파 신호를 주고받는데, ‘타조’는 그 신호를 탐지해 추적하는 원리다.

다만 레이더 방식은 전파를 직접 송출하기 때문에 정부 허가가 필요하고, 장애물이 있으면 송출이 잘 안 된다는 단점이 있다. RF센싱 방식은 드론이 쏘는 전파를 받는 ‘패시브’ 방식으로 탐지는 쉽지만, 방향 추적이 어렵다. 다빈시스템스 ‘타조’는 이 두 방식을 조합해 설치비용은 낮추고 탐지 기능은 강화했다. 올 상반기 중 시스템 개발을 마친 후 군부대와 공항, 발전소, 국가 주요시설 등에 보급할 계획이다.

정 대표는 “국내 대기업들도 레이더 방식 안티드론 탐지추적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지만, 가격이 비싸고 각종 규제를 해결해야만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에도 안티드론 업체가 10개 이상 있지만, 두 가지 방식을 결합해 시스템을 구현한 업체는 현재까지 다빈시스템스가 유일하다.

정 대표는 “안티드론은 매년 연평균 30%씩 성장하는 시장이지만, 아직 전 세계적으로 기술력이 비슷해 완벽히 시장을 장악한 기업이 없는 상황”이라며 “추적 시스템 현장시험을 진행 중이고, 올 상반기 중 검증을 마친 완성품을 출시하면 국내 안티드론 산업 자체도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빈시스템스가 개발한 위상 배열 안테나 기반 드론 탐지추적 시스템 개요도. (자료=다빈시스템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