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코로나19 '심각' 격상에 노홍철 "빵집 무기한 문 닫는다"

  • 등록 2020-02-24 오후 3:34:50

    수정 2020-02-24 오후 3:34:50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코로나19 여파에 방송인 노홍철이 자신이 운영하는 빵집 ‘홍철책빵’ 영업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방송인 노홍철 인스타그램 게시물
24일 노홍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대응 최고수준 ‘심각’ 격상에 따른 긴급 공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를 통해 노홍철은 “조심스럽지만 모두의 건강을 위해 오늘부터 무기한 문을 닫는다. 조금은 안전하다 싶을 때 다시 문을 열겠다”고 밝혔다. 이어 “잠 못 자고 코로나19 뉴스를 보다 항상 수 많은 분들의 귀한 발걸음 끊이지 않는 홍철책빵은 간판 불을 잠시 끄는 게 맞는 것 같아 공지 올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홍철책빵은 개인적으로도 요즘 가장 재밌는 놀이이자 도전이기에 더더욱 길게 보고 큰 결정 내린다. 감히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또 “다시 뵙는 그날에는 더 알찬 콘텐츠와 신메뉴, 업데이트된 책들과 함께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노홍철은 마스크를 낀 사진을 올리며 “입이 크고 말이 많으며 작은 것에도 쉽게 감탄 흥분하는 관계로, 항상 마스크 착용을 하겠다”며 “전국 방방곡곡 멀리서 와주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걱정도 된다”는 글을 올렸다.

‘홍철책빵’은 노홍철은 지난달 15일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 자신의 이름을 걸고 시작한 공간이다. 1층은 책방과 카페, 2층은 베이커리로 각 운영하고 있다. 노홍철은 한 달 운영 후 “내가 먹으려고 만든 빵집이 나도 먹기 어려울 정도”라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