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마켓인]‘20조 빅이벤트 왔다’…운용사들, 정책형 뉴딜펀드 ‘올인’

정책형 뉴딜펀드 첫해 정시 출자사업 공고
해마다 4조원씩 5년간 지원…20조 규모
대상 뉴딜사업 87개…다양한 접목도 가능
비대면 심사·대형사 선호 이어질지 관심
  • 등록 2021-01-06 오전 2:00:00

    수정 2021-01-06 오전 2:00:00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성장지원 펀드가 가고 뉴딜 펀드가 온다.’

신축년 (辛丑年) 새해를 맞은 자본시장의 첫 화두(話頭)는 이렇게 정리할 수 있다. 지난해를 끝으로 3년간 총 9조원을 지원했던 ‘혁신기업 성장지원펀드’(성장지원펀드)가 막을 내린 아쉬움도 잠시, 올해부터 5년간 총 20조원을 조성하는 ‘정책형 뉴딜펀드’ 첫해를 맞이했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에 시행하는 정책형 뉴딜 펀드는 규모는 물론 사업 분야까지 한층 촘촘해질 예정이어서 코로나19로 아쉬움을 삼켰던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운용사와 벤처캐피탈(VC)들이 적극 준비에 나설 전망이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5년간 20조 지원…정책형 뉴딜펀드 첫발

산업은행(산은)과 한국성장금융(성장금융)은 지난달 29일 한국판 뉴딜 정책 성공 지원을 위한 ‘정책형 뉴딜펀드’ 1차연도(2021년) 정시 출자사업을 공고했다. 오는 26일(블라인드 펀드 기준)까지 제안서를 접수한 뒤 회사별 실사와 프레젠테이션(인터뷰 포함)을 거쳐 2월쯤 운용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달 6일에는 운용사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출자사업 설명회도 열릴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겸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통상 7%인 성과보수 지급 기준 수익률을 최대 4%까지 낮춰 남은 금액을 인센티브로 제공하고 펀드 운용기간을 최대 20년까지 장기화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번 정책형 뉴딜펀드는 최대 4조원을 목표로 조성할 계획이다. 먼저 정시 출자사업을 통해 투자제안형·뉴딜성장형 펀드에 2조 2000억원을 지원하는 등 3조원 규모를 조성한 뒤 추가 투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1조원을 출자하는 구조로 이뤄진다. 추가 투자를 고려한 출자 모델을 짠 만큼 4조원을 무리 없이 투자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중소·벤처기업, 중견기업 활성화에 방점이 찍힌 사업인 만큼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산업 분야가 넓어지고 세분화해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 요소다.

크게 투자제안형과 뉴딜성장형으로 나눈 가운데 부문별로 △D.N.A. △미래차 △친환경·녹색산업 △뉴딜 서비스 △SOC·물류디지털화 △스마트팜·제조 등 6대 뉴딜 핵심산업에 공고에 제시한 세부 분야만 87개에 이른다. 여기에 운용사별 펀드 운용전략과 전문성 등을 감안해 뉴딜분야 내 투자주제를 제시하고 적합한 분야를 선택해 주목적 투자 분야로 제안할 수도 있게 했다.

한국성장금융 관계자는 “아직 본격적으로 제안서를 접수하는 기간이 아니지만 운용사별로 뉴딜펀드 관련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사업부문을 촘촘히 구성한 만큼 운용사별로 어떤 전략을 펼칠지가 운용사 선정에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면 심사·새 운용사 등용 여부 ‘관심’

2018년을 첫 시작으로 3년간 총 9조원을 조성하며 막을 내린 ‘성장지원펀드’ 운용사 선정에서 고배를 마셨던 운용사들은 새로운 기회를 잡기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출자 사업에서 비대면으로 이뤄졌던 2차 실사·구술 심사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추가 대비에 나선 모습이다.

실제로 지난해 성장지원펀드 2차 심사에서는 비대면 실사와 화상회의 플랫폼과 웹드라이브(Web Drive) 등을 활용한 비대면 구술심사가 이목을 끌었다. 화상회의 플랫폼을 통해 심사위원들이 접속해 운용사의 발표와 질의응답을 통해 최종 운용사를 선정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비대면 구술심사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된 만큼 이에 대한 추가 준비도 나설 방침이다”고 말했다.

특히 운용사들 사이에서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기관투자자(LP)들의 대형사(社) 선호 현상이 올해도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성장지원펀드 운용사 선정에서는 스카이레이크와 JKL파트너스, IMM인베스트먼트 등 대형사가 나란히 선정됐다. 국내에서 손꼽히는 벤처캐피털(VC)인 LB인베스트먼트도 이름을 올렸다. 확실한 수익을 올려야 하는 사업이다 보니 모험보다 안정을 우선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성과보수 지급 기준 수익률이 7%에서 4%까지 낮아진 점, 펀드 운용기간 최대 20년 보장, 펀드 손실 발생시 민간출자자 출자액 10% 이내에서 정부가 손실을 분담하는 점을 감안할 때 새로운 운용사 등용에 대한 기대감도 피어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프로젝트펀드는 4개월, 블라인드펀드는 8개월이라는 결성시한만 지킬 수 있다면 다채로운 기회 부여도 가능할 것”이라며 “뉴딜정책 펀드 운용사 선정 결과에 따라 뒤이어질 기관투자자들의 출자사업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