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윤석열 선대본부 합류 수락…尹·洪 '원팀' 성사(종합)

洪 "윤 후보와의 회동 때 약속한 상임고문직 수락"
"대선 자문에 적극 응할 것"
  • 등록 2022-01-29 오전 10:06:51

    수정 2022-01-29 오전 10:06:51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직을 수락하면서 윤석열 후보와의 ‘원팀’이 성사됐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오른쪽)가 지난해 11월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홍준표 경선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지난번 윤석열 후보와 회동할 때 참여하기로 약속한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직을 수락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간 오해를 풀기 위해 실무 협의에 나서준 후보 측 이철규 의원, 우리 측 아병용 실장에가 감사드린다”며 “더이상 무도한 정권이 계속돼 대한민국을 농단하지 않도록 윤 후보가 요청하는 대선 자문에 적극 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새로운 세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경선 이후 경쟁자였던 홍 의원의 선대본부 합류에 공들여왔다. 지난 19일 서울의 한 식당에서 비공개 회동이 성사되며 ‘원팀’ 구성에 급물살을 타는 듯했으나, 이 과정에서 홍 의원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서울 종로 공천을 요구한 게 알려지면서 사태가 꼬였다.

당내에서는 홍 의원의 공천 요구에 불만의 목소리를 냈고, 홍 의원은 비공개 회동의 내용이 외부로 유출된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다만 지난 27일 홍 의원이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和而不同’(화이부동)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선대본부 합류 관측이 제기됐다. 그는 해당 글에서 “힘든 결정을 해야 할 시점이다. 조지훈의 落花(낙화)를 읊조리면서 세상을 관조 할 수 있는 지혜를 가졌으면 한다”고 썼다.

화합하되 붙어 다니진 않는다는 뜻으로, 붙어 다니되 화합하지 못하는 동이불화(同而不和)의 반대말이다. 공자는 논어의 자로 편에서 “군자는 화이부동(和而不同)하고 소인은 동이불화(同而不和)한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