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 사흘째 ℓ당 2000원 이상…장기화 조짐

코로나 전쟁 장기화 여파…국내도 3주째 동반상승
  • 등록 2022-05-28 오전 10:46:42

    수정 2022-05-28 오전 10:46:42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전국 평균 휘발유·경유 가격이 사흘째 리터(ℓ)당 2000원 이상의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 2월 발발한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의 장기화에 따른 고유가로 국내 고유가 상황도 장기화할 조짐이다.

이달 13일 서울 한 주유소의 휘발유·경유 가격 안내판 모습. (사진=연합뉴스)
28일 오전 10시 현재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ℓ당 2006.54원으로 전일보다 1.99원 올랐다. 경유 가격도 전일보다 0.10원 오른 2005.24원/ℓ다. 지난 26일 이후 사흘째 휘발유·경유 가격이 ℓ당 2000원 이상이다.

휘발유·경유 가격은 지난해 이후 꾸준히 올랐으나 올 2월 말 우크라 전쟁을 계기로 급등하기 시작했다. 휘발유 가격은 3월4~5째주 한때 ℓ당 2000원을 돌파했다가 이후 1940원대까지 내렸으나 최근 다시 2000원을 넘어섰다.

경유가격 역시 3월3째주 ℓ당 1900원대를 넘어선 데 이어 5월4째주 사상 처음으로 2000원을 돌파했다. 경유가 휘발유보다 ℓ당 200원가량 싸다는 ‘공식’이 무너진 지도 오래다. 주간 평균 기준으론 5월2째주 이후 3주 연속 동반 상승세다.

국내 고유가 상황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국제시세는 2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 종가 기준 배럴당 110.86달러로 지난 3월11일 이후 2개월여 만에 다시 110달러를 돌파했다. 유럽연합(EU)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 원유를 단계적으로 수입 금지할 수 있다는 공급 측면의 우려와 함께 중국 상하이 도시봉쇄 해제 임박에 따른 원유수요 증가 전망도 가격 인상 압력을 키웠다. 러시아는 세계 최대 산유국이고, 중국은 세계 최대 원유 소비국이다.

여기에 원달러 환율 상승까지 고공행진하며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에 부담을 주고 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휘발유·경유 수요가 늘어나는 6월 이후엔 가격 인상 압력이 더 커질 수 있다.

정부의 추가적인 안정화 대책도 마땅치 않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유류세 20%를 내린 데 이어 5월부터 이를 법정 최대 인하 한도인 30%까지 끌어올렸다. 정부는 지난 26일 현 추세라면 국내 소비자물가가 5%대까지 오를 수 있다며 대책 마련에 나섰으나 국제유가가 안정화하지 않는 한 유가를 낮출 근본적인 해법이 나오기 어려운 상황이다.

대한석유협회는 “높은 국제유가에 최근 환율까지 크게 오르면서 국내 유가가 계속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름철 ‘드라이빙 시즌’ 진입으로 휘발유, 경유 등 운송유 수요가 더 커져 고유가 상황이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