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지각한 푸틴…김정은, 새벽 2시에 공항서 포옹하며 환대

푸틴, 새벽 2시 넘어 평양 도착
金, 악수한뒤 포옹...아우르스 타고 함께 이동
김정은, 금수산 영빈관 소개하고 짧은 환담나눠
러북, 포괄적 동반자 협정 서명 등 관계 격상
  • 등록 2024-06-19 오전 6:58:58

    수정 2024-06-19 오전 6:58:58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당초 예상보다 늦은 19일 오전 새벽 2시가 넘은 시간에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레드카펫에서 마중하고, 포옹하며 친분을 과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새벽 북한 평양에 도착해 국빈 방문을 시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리 나라를 국가방문하는 로씨야련방 대통령 평양 도착,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울라지미르 울라지미로비치 뿌찐동지를 뜨겁게 영접하시였다”고 보도했다.(사진=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크렘린궁은 이날 오전 2시46분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푸틴 대통령이 북한 수도 평양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앞서 러시아 국영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도 푸틴 대통령의 전용기가 이날 오전 2시 22분 평양 순안 공항에 착륙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전용기에서 내린 푸틴 대통령과 악수를 한뒤 포옹했다. 이후 몇 차례 대화를 나눈후에 푸틴의 전용차인 아우르스에 함께 타고 금수산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은 “내일 회담과 행사들을 이 건물 안에서 하게 된다”며 멀리 다닐 필요없이 편리한 점을 설명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환대해주셔서 고맙다. 내일 뵙겠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에게 직접 얘기를 하고 싶다며 비공개로 짧은 환담을 나누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당초 18일 늦은 오후 도착해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예상보다 훨씬 늦게 평양에 도착하면서 푸틴 대통령은 하루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하게 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새벽 북한 평양에 도착해 국빈 방문을 시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리 나라를 국가방문하는 로씨야련방 대통령 평양 도착,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울라지미르 울라지미로비치 뿌찐동지를 뜨겁게 영접하시였다”고 보도했다.(사진=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푸틴의 숙소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9년 처음 머문 금수산 영빈관으로 회담도 이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방문을 통해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에 서명하는 등 북러 관계를 격상시킬 전망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늦은 오후까지 북한에서 머문 뒤에 베트남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2000년 7월 19~20일 이후 24년 만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의정부고 졸사 레전드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