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시장, 술래잡기? “수원 집값 규제하면 안양·동탄가자”

정부, 조정지역 추가 지정 가능성
안양 만안·동탄신도시 집값 상승세
“非규제지역 찾아 투자 쏠림 계속 돼”
  • 등록 2020-02-17 오전 6:30:32

    수정 2020-02-17 오전 7:15:10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서울 집값 상승에 따른 12·16 부동산대책 후 이른바 풍선효과로 ‘수용성’(수원·용인·성남) 집값이 오르면서 정부가 추가 규제를 예고하고 나섰다. 그러나 추가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국토부는 조만간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수ㆍ용ㆍ성 지역 중 과열지역을 추려 조정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미 조정지역으로 지정된 수원 팔달구와 광교지구, 용인 수지ㆍ기흥, 성남 분당구를 제외한 수원 권선ㆍ영통구와 장안구 등을 추가 지정할 가능성이 커졌다.

16일 열린 당정청 정례협의회에서 이와 같은 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터넷 부동산카페 등에선 ‘다음 상승지역’을 점치는 글들이 잇달아 올라왔다. 이미 규제지역인 팔달구와 광교지구를 포함해 수원의 전 지역 등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또 다른 지역에서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이란 예상에서다.

주로 거론되는 지역은 안양 만안구를 비롯해 동탄1신도시, 안산, 시흥, 평택 등지다. 서울과의 접근성이 나쁘지 않지만 그 동안 상대적으로 저평가됐거나 교통호재 등이 있는 곳이다. 이들지역은 2월 들어 한 주 사이 1~2%씩 오른 수원만큼은 아니지만 최근 집값이 상승 곡선을 그리는 중이다. 대표적인 곳이 안양 만안구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셋째 주 보합을 보인 후 꾸준히 올랐다. 2월 들어선 첫째 주 0.40%, 둘째 주 0.35% 각 상승해 수도권 평균치(0.13%, 0.23%)를 웃돌았다.

동탄1신도시의의 경우 동탄2신도시에 가려져 그간 집값이 크게 오르지 않았던 지역이다. 그러나 최근엔 동탄2 집값 상승 여파로 매물 호가들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동탄 반송동 시범우남퍼스트빌 전용 118㎡는 지난해 12월 4억3300만원에 거래됐다가 지난달 말엔 4억9000만원에 손바뀜했고, 현재 호가는 5억2000만원에 달한다.

안산은 교통호재로 집값이 들썩이는 곳이다. 여의도까지 25분 만에 주파하는 신안산선이 지난해 말 착공해 2024년 개통 예정인데다 안산에서 김포공항을 거쳐 인천까지 환승 없이 이동할 수 있는 서해선 연장 사업도 눈앞에 두고 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가 서울을 집중 공격하다보니 수도권에선 규제에서 자유롭게 단기로 갭 투자할 만한 데가 아직 많다”며 “시중 유동자금은 많은데 금리가 낮은 상황이라 정부가 규제를 해도 투자자들은 요리조리 피해서 다른 투자지역을 찾아갈 것”이라고 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서울 규제 후 집값 상승 현상이 과천, 광명 등을 찍고 계속 내려가는 중”이라며 “수원을 규제하면 평택, 산본 등 더 아래에 있거나 그간 소외됐던 지역으로 풍선효과가 확산될 수 있다”고 봤다.

일각에선 수원의 경우 모든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다 해도 한동안 경기 남부권 집값 오름세는 계속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정부에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해서 집값이 떨어진 곳은 일산 외엔 거의 없었다”고 지적했다.

안양시 일대 전경. (사진=안양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