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개는 훌륭하다' 측 "보더콜리 코비 견주 뒷이야기 공개"

  • 등록 2020-06-29 오후 4:16:57

    수정 2020-06-29 오후 4:16:57

‘개는 훌륭하다’ 보더콜리 코비 견주 뒷이야기. 사진=KBS 2TV ‘개는 훌륭하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개는 훌륭하다’ 보더콜리 코비와 견주의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 측은 “29일 방송에서 지난 주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보더콜리 고민견 코비와 담비네의 못다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된다”고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개훌륭’에서는 보더콜리 종인 코비와 담비를 기르는 한 출연자의 사연이 소개됐다. 당시 견주는 코비의 입질을 고치고 싶다는 고민을 보내왔다.

훈련보다 환경 개선을 선행해야 한다고 판단한 강씨는 보호자에게 무릎을 꿇고 담비를 다른 곳에 보낼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견주는 강씨의 조언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후 코비와 견주는 행동훈련 중에도 집중하지 못하는 등 적극적인 개선 의지가 없었다. 결국 훈련은 진행되지 못했다.

이에 강형욱은 같은 제안을 했으나, 보호자는 “아직 두 반려견이 어리기에 교육을 통해 충분히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며 거절한 바 있다.

또한 이날 6마리의 반려견에게 집을 완전히 정복당한 보호자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견 뽀미네는 보호자가 입양한 뽀미와 자식견인 왕자와 공주 그리고 아픔이 있는 쿠키, 초코, 밍크가 함께 어우러져 사는 6마리의 다견 가정이다. 최연장자 12살 뽀미를 시작으로 입질을 하는가 하면 서로 싸우고, 집안 가구를 망가뜨리는 등 매일 전쟁터와 같다고.

특히 뽀미네는 하루에 한번 선택받은 반려견만이 외출을 할 수 있는 ‘순번 외출제’를 시행한다. 때문에 보호자가 외출을 하면 집 안에 남아있는 반려견들이 집단 하울링을 시작, 집안 곳곳에 소변 실수까지 하는 총체적 난국이 펼쳐져 ‘개훌륭’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강형욱은 뽀미네를 관찰하면 할수록 집안 풍경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한다. 여기저기 찢겨진 벽지는 물론 가구하나 없는 휑한 거실, 식탁 위에 놓인 반려견의 이불 등 집안에서 보호자의 공간이 느껴지지 않은 것. 보호자는 잠을 잘 때도 반려견에게 침대를 점령당할 뿐 아니라 식사를 할 때도 식탁이 아닌 싱크대에서 각자 해결을 해 경악을 금치 못하게 만든다.

이에 강형욱은 질서가 실종된 뽀미네의 규칙을 바로 세우는 훈련에 돌입한다. 보호자와 반려견의 공간을 철저히 분리하면서 6마리의 반려견들이 모두 보호자의 통제 하에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방법을 보여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다견 가정의 보호자라면 알아야 할 중요한 사실들도 전한다고 해 과연 뽀미네는 질서 있고 평화로운 다견 가정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한편 KBS 2TV ‘개는 훌륭하다’는 오늘(29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