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박2일’ 연정훈, 극악무도 패키지여행에 흡족

  • 등록 2022-05-22 오후 2:32:57

    수정 2022-05-22 오후 2:32:57

22일 저녁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 연정훈은 자신의 아버지인 연규진이 선물한 첫 패키지여행의 추억을 회상한다. (사진=KBS)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열정훈’이 극악무도한 패키지여행에 흡족함을 드러낸다.

22일 저녁 6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하나 빼기 투어’ 특집에서는 연정훈 맞춤형(?) 야생 투어가 시작된다.

이날 알차게 구성된 동해 투어를 즐기던 멤버들은 패키지여행에 관한 각자의 추억을 회상한다. 그러던 중 연정훈은 아버지 연규진이 선물했던 특별한 첫 패키지여행 썰을 털어놓으면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연정훈은 ‘가족 오락관’에 나가서 상품을 타 온 연규진 덕분에 특별한 가족 해외여행을 떠난 경험이 있다고. 이를 듣던 동생들은 무려 30년 전 일화에 하이에나처럼 달려들기 시작, 유치찬란한 ‘깐족’ 본능으로 큰형의 속을 부글부글 끓게 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다섯 남자는 각 여행 코스에서 한 명씩 낙오를 당하는 서로의 모습을 보면서 스릴 넘치는 여정을 이어간다. 멤버들은 피도 눈물도 없는 낙오 투어에 기함하지만, 연정훈은 홀로 ‘1박 2일’ 표 패키지여행에 열광하면서 치솟는 만족감을 드러낸다. 그는 온종일 겁에 질려 있는 동생들과 달리 텐션을 폭발시키며 해맑게 일정을 즐겼다고 해, 반전 매력 가득한 이들의 여정이 더욱 궁금해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