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의 제왕' 밴너, 日복병 교타로와 대결...K-1 서울대회

  • 등록 2010-09-09 오후 1:59:43

    수정 2010-09-09 오후 2:01:09

▲ 제롬 르 밴너(왼쪽), 교타로. 사진=FEG
[이데일리 SPN 이석무 기자] '무관의 제왕' 제롬 르 밴너(프랑스)가 일본의 복병 교타로(일본)와 한판 승부를 벌인다. 또 K-1 제패를 노리는 'MMA자객' 알리스타 오브레임(네덜란드)은 '남반구의 돌주먹' 벤 에드워즈(호주)와 대결한다.

K-1 주최사인 FEG는 오는 10월 2일 서울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열린 K-1 월드그랑프리 파이널 16대회에서 열릴 밴너 대 교타로, 오브레임 대 에드워즈의 경기가 확정됐다고 9일 발표했다.

밴너는 K-1 초창기 때부터 활약하고 있는 베테랑 중 베테랑. K-1 월드그랑프리에서 한 번도 우승하지는 못했지만 강력한 펀치력을 앞세워 우승후보로 늘 주목을 받아왔다. 그동안 영화에 여러편 출연하는 등 파이터 외의 활동도 활발히 해왔지만 최근 훈련장소를 차쿠리키짐으로 옮기는 등 운동에 전념하고 있어 이번 대회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반면 밴너의 상대로 결정된 교타로는 '무사시를 뛰어넘을 재능을 가진 일본 파이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K-1 헤비급 챔피언벨트를 가지고 있는 교타로는 올해 4월에 열린 K-1 요코하마 대회에서 '백전노장' 피터 아츠(네덜란드)를 KO로 쓰러뜨려 더욱 주목받고 있다.

그런만큼 새로운 스타로 떠오르고 있는 교타로가 아츠에 이어 밴너까지 꺾을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교타로도 "밴너가 은퇴할 수 있도록 내가 막을 내려주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도발을 서슴치 않고 있다.

미국 메이저 종합격투기 단체 스트라이크포스 헤비급 챔피언인 오브레임은 K-1 오세아니아 챔피언인 에드워드와 싸운다. 오브레임은 그동안 종합격투기와 K-1을 병행해왔지만 올해 하반기에는 K-1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상대인 에드워드도 만만치 않다. 에드워드는 올해 열린 K-1 오세아니아 대회에서 3명의 상대를 모두 1분안에 KO로 쓰러뜨리는 괴력을 발휘했다. 3명을 KO시키는데 걸리는 시간이 206초로 K-1 토너먼트 대회 역사상 최단기록이다.

K-1의 타니가와 사다하루 프로듀서도 "오브레임이 우승후보라 생각하지만 한방이 있는 에드워드는 적중하기만 하면 쓰러뜨릴 수 있는 펀치가 있기 때문에 어찌될 지 알 수 없다"고 전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