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85.90 64.03 (-2.03%)
코스닥 964.44 15.85 (-1.62%)

코로나에 긴장한 美 블랙 프라이데이…연말 소비 가늠자 되나

美 연말 최대 쇼핑시즌에 코로나 재확산 위기
소비 견조할 경우 미국 증시 강세→韓증시도 긍정적
소비 둔화는 불가피해도…전년과 비슷한 수준 예상
이커머스 업체 또 수혜 입나…월마트·이마트 '주목'
  • 등록 2020-11-24 오전 2:00:00

    수정 2020-11-24 오전 2:00:00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미국의 경제 현황을 가늠할 수 있는 ‘블랙 프라이데이’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 다만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예년과 같이 활발한 소비가 이뤄지진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온라인 중심으로 진행될 블랙프라이데이에서 미국 소비시장이 얼마나 견조한 지에 따라 미국 증시, 나아가 한국 증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에 차분한 ‘블프’…주가도 잠잠

미국은 오는 27일 연중 최대 쇼핑 행사인 블랙 프라이데이를 맞는다. 블랙 프라이데이는 증권가에서 연말 상승장을 의미하는 ‘산타 랠리’의 분기점으로 여겨진다. 미국은 국내총생산(GDP)에서 민간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70%에 달할 정도로 소비가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이다. 블랙 프라이데이에서 민간 소비가 견조하게 나타날 경우 연말 소비관련 지표도 개선된다. 이에 따라 미국 증시가 강세를 보이며 나아가 한국 증시에도 영향을 미치는 산타 랠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매년 나오는 배경이다.
[그래프=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다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재확산이 발목을 잡고 있다. 미국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0만명대에 이르며 연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 중이다. 캘리포니아주나 오하이오주는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외출을 금지하는 조치에 나선 상황이다. JP모건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내년 1분기 미국 경제가 다시 역성장할 것으로 예상하며 단기적인 경제 후퇴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실제 11월 미시간대 소비자심리지수(잠정치)는 77.0을 기록하며 예상치(82)나 전월치(81.8)를 크게 하회하기도 했다.

이런 분위기를 나타내듯 유통 관련 종목은 주가가 다소 심심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11월 들어 20일(현지시간 기준)까지 나스닥 지수는 8.65% 올랐지만, 월마트나 베스트바이는 8.28%, 6.8% 오르며 벤치마크를 상회하지 못했다. 아마존은 2.08% 밖에 오르지 못했다. 벤치마크를 웃돈 건 13.2% 오른 타깃 정도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소매협회(NRF)가 사상 최초로 연말 쇼핑 매출 전망 집계를 연기하며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모습”이라며 “온라인 소비가 늘어나며 소비의 급격한 위축 가능성은 낮출 것으로 보이나 예년에 비해 소비 둔화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커머스에 소비 몰리나…증권가 ‘주목’

코로나19 재확산에도 연말 소비 자체는 견조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미국 가계 저축률이 높은 수준이기 때문에 소비 여력은 충분하다는 판단에서다.

박희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최근 미국의 소비심리가 주춤하고 실업률도 아직 높은 수준이지만 미국 전체적으로 가계 저축률이 10%대 중반의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며 “블랙프라이데이를 비롯해 연말 소비시즌 상황은 그리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부분의 소비가 온라인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되면서 결국 이커머스 관련 종목이 수혜를 받을 것이란 시각이 제기된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해 베스트바이, 타깃, 월마트 등 미국 주요 유통업체들이 추수감사절 기간에 오프라인 매장을 폐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재윤 SK증권 연구원은 “주요 유통업체들이 온라인 판매에 사활을 걸고 있고 딜로이트는 올해 연말 북미 전체 온라인 쇼핑 규모가 전년 대비 25~35% 성장한 1820억~1960억 달러가 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며 “올해 온라인 쇼핑주가 예년보다 더 수혜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이 언급한 온라인 쇼핑 관련주는 미국의 △아마존 △베스트바이 △이베이 △타깃, 한국의 △네이버(035420)이마트(139480) 등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