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리지아 소속사 대표 "트리마제 집 1원도 안 보태…허위유포 법적 조치" [전문]

  • 등록 2022-01-19 오후 6:07:08

    수정 2022-01-19 오후 6:07:08

(사진=효원CNC)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뷰티 유튜버 프리지아(본명 송지아)의 소속사 대표가 최근 송지아에게 불거진 명품 짝퉁 착용 논란을 계기로 불거진 각종 의혹 및 악성 루머에 대한 진실을 직접 해명했다. 향후 허위 사실 및 악성 게시물에 대해선 적극적으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김효진 효원CNC 대표는 19일 공식입장을 통해 먼저 “우선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모든 것이 제 책임”이라며 “소속 크리에이터의 방송 출연 스타일링을 확인 하는것도 회사의 몫인데 (송)지아 스스로의 스타일링을 존중하는 것이 구독자 분들과 더 친밀하게 소통하는 것이라 생각해 제대로 체크하지 못했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대표인 자신이 직접 입장을 발표하게 된 계기에 대해선 “모든걸 믿고 경영을 맡겨준 공동창업자 강예원 배우에게도 면목이 없다. 지적 재산권에 대해 무지한 소속 크리에이터가 올바른 개념을 가질수 있게 잡아주는 것 또한 회사의 몫이기에 모든 비난은 경영자인 제가 받는 것이 마땅하다”면서도 “현재 가품 착용외에 당사와 프리지아와 관련한 무분별한 루머가 돌고 있어 이에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우선 소속사가 해외 스폰서의 자본으로 인해 만들어졌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저와 배우 강예원 씨가 소자본으로 시작한 스타트업”이라며 “창업 후 4년간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모든 직원분들(퇴사자분들 포함)이 같이 땀흘려 일군 회사”라고 반박했다. 기업 M&A 투자를 포함한 어떠한 형태의 투자도 받은 적이 없다고도 못박았다.

프리지아가 거주 중인 성수동 트리마제 집을 소속사가 얻어줬다는 의혹 역시 루머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김 대표는 “지아가 집을 얻는데 1원도 보태준 적 없다”며 “정상적인 매니지먼트 범주에서 크리에이터를 지원하고 꿈을 응원하고 함께 만든것 외에는 경제적 지원이 일체 없었다. 지아가 대학교 입학 후 꾸준히 모델 활동 하면서 모은 돈과 당사와 함께 크리에이터 활동 하면서 모은 돈으로 직접 보증금을 모아 계약한 월세집”이라고 강조했다.

송지아가 유튜브 채널에서 가품을 정품인 것처럼 속여 영상을 제작한 것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김 대표는 “‘free지아’ 유튜브채널에서 명품 하울 영상을 비공개 처리 한 이유는 가품을 정품이라고 소개해서가 아니라 소개할때 착용하고 있던 악세사리가 가품이었기 때문에 영상 전체를 비공개 처리 한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제까지 free지아가 가품을 명품으로 소개한 적은 없었다”며 “현재 남겨져 있는 모든 영상과 사진속의 명품은 정품이 맞다. 모두 영수증 인증 할수 있다”고도 자신했다.

아울러 향후 악의적인 욕설과 비방, 악성루머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적시된 악의적인 게시물로 인한 인격훼손과 명예훼손사례가 발생할 경우 적극적으로 법척조치를 취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아래는 프리지아 소속사 측 공식입장 전문.

최근 유튜브 커뮤니티, SNS 등에서 프리지아(송지아)에 대한 악성루머와 악의적인 글이 게재되어 입장을 드립니다

급속도로 유포 되고 있는 허위 사실로 인해 상처 받고 있는 지아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빠르게

사실 관계를 정리해드리는것이 저희 역할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사실 관계를 정리해드리고 허위사실의 유포에 조치를 취하는 것이 가품착용에 대한 변명이 아님을 다시 간곡하게 말씀 드립니다.

1. 해외 자본으로 만들어진 회사다. 해외 자본의 스폰서가 있다

효원 CNC는 저와 배우 강예원씨가 소자본으로 시작한 스타트업 회사입니다.

창업후 4년동안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모든 직원분들(퇴사사분들 포함)이 같이 땀흘려 일군 회사입니다.

기업 M&A 투자를 포함에 어떠한 형태의 투자도 받은 적이 없습니다.

2. 프리지아의 트리마제 집을 회사가 얻어주고 금수저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지아가 집을 얻는데 1원도 보태준 적 없습니다. 정상적인 매니지먼트 범주에서 크리에이터를 지원하고 꿈을 응원하고 함께 만든것 외에 경제적 지원 일체 없었습니다. 지아가 대학교 입학 후 꾸준히 모델 활동 하면서 모은돈과 당사와 함께 크리에이터 활동 하면서 모은돈으로 직접 보증금을 모아서 계약한 월세집입니다

3.프리지아가 가품을 정품인척 하울하고 소개했다 (거짓말했다)

: 거짓말 하지 않았습니다 free지아 유튜브채널에서 명품 하울 영상을 비공개 처리 한 이유는 가품을 정품이라고 소개해서가 아니라 소개할때 착용하고 있던 악세사리가 가품이었기 때문에 영상 전체를 비공개 처리 한것 입니다

이제까지 free지아가 가품을 명품으로 소개한 적은 없었습니다.

현재 남겨져 있는 모든 영상과 사진속의 명품은 정품이 맞습니다. 모두 영수증 인증 할수 있습니다

프리지아의 사과 이후 건전한 비판의 댓글들은 겸허히 수용하고 반성의 계기로 삼고 있지만 가품 착용 논란 외에 악성 루머가 연이어 등장했고 그 내용이 진실인것처럼 보도되고 있어 사실 확인에 따른 공식 입장을 밝히게 되었습니다

당사는 향후 악의적인 욕설과 비방, 악성루머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적시된 악의적인 게시물로 인한 인격훼손과 명예훼손사례가 발생할 경우 적극적으로 법척조치를 취할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