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한일, 세번째 결혼식 '은혼식' 제안… 유혜영 "좋아"

  • 등록 2022-06-02 오후 2:25:22

    수정 2022-06-02 오후 2:25:22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나한일과 유혜영이 세 번째 결혼식인 ‘은혼식’을 예고했다.

TV조선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는 재결합이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기존에 볼 수 없던 ‘이혼 그 이후의 부부관계’를 다루는 리얼 타임 드라마다. 오는 3일 밤 10시 방송되는 ‘우이혼2’ 9회에서는 지난주 딸 나혜진과 33년만 첫 가족여행을 떠난 나한일, 유혜영이 본격적인 재결합 의사를 드러내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든다.

무엇보다 나한일과 유혜영의 재회 일등 공신인 딸 나혜진은 두 사람의 재결합에 대해 적극적인 응원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33년만의 첫 가족여행 이튿날, 나한일과 부녀만의 시간을 가진 나혜진은 “유혜영의 마음을 잘 모르겠다”라는 고민을 털어놓은 아빠 나한일에게 “내가 보기에 엄마가 아빠를 생각하는 마음이 깊다”라고 한 데 이어 “엄마가 약혼반지, 목걸이를 가지고 있던 것처럼 어제도 아빠가 직접 만들어준 꽃시계가 다 시들어도 끼고 있었다”라며 나한일을 감동케 했다. 더불어 나혜진은 “지금은 내가 엄마 옆에 있지만 노후에는 엄마 옆에 아빠가 함께였으면 좋겠다”라면서 눈시울을 붉혀 재결합을 바라는 딸의 절절한 속마음을 전했다.

특히 엄마, 아빠의 재결합을 바라는 딸 나혜진의 속내를 들은 나한일은 현실적으로 재결합을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음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나한일은 “세 식구가 함께 살기 위해서는 거주할 공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나름대로 준비 중이고, 오래 걸리진 않을 거다”라며 재결합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그런가 하면 나한일은 유혜영에게 재회 기념으로 ‘은혼식’을 제안해 관심을 모았다. 나한일이 첫 가족여행을 마친 뒤 “엄마에게 그동안 미안했던 일들을 앞으로 좋은 기억으로 덮어줘라”라는 딸의 조언대로 유혜영에게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해 특별한 데이트를 준비한 것. 나한일은 유혜영과 함께 핫플레이스에서 커플 신발 쇼핑을 하는가 하면 볼링과 한강 피크닉까지 요즘 젊은 커플들의 데이트를 즐겼다.

또한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나한일은 유혜영에게 아직도 웨딩드레스를 입고 싶은 마음을 가지고 있냐고 물으며 ‘은혼식’에 대한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더욱이 나한일이 유혜영에게 “지금 이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고 하자 유혜영은 “좋다”라고 대답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장소와 드레스 등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기 시작한 두 사람의 은혼식이 과연 무사히 치러지게 될지 귀추를 주목시키고 있다.

제작진 “지난주 33년만의 첫 가족여행으로 시청자들의 감동을 이끈 나한일과 유혜영이 은혼식을 예고해 또 한 번 눈물샘을 자극하게 될 것”이라며 “격동의 세월 뒤 서로를 조금씩 이해하게 된 두 사람의 알콩달콩한 이야기가 담길 3일 방송되는 9회를 꼭 본방 사수해 달라”고 전했다.

‘우리 이혼했어요2’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