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소녀 리버스', 버추얼 예능 콘텐츠 물꼬 틀까

실력 갖춘 전현직 아이돌 30인, 버추얼 캐릭터로 재탄생
풀트래킹 기술로 걸그룹 표정부터 모션 살려내
11월 28일 카카오페이지, 유튜브 통해 본편 첫 공개
  • 등록 2022-11-24 오후 3:32:41

    수정 2022-11-24 오후 3:32:41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버추얼 아이돌이 MZ세대 사이에 화제를 모으며 실제 아이돌 못지 않은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성공적으로 데뷔를 마친 4인조 버추얼 남성 아이돌 그룹 ‘레볼루션 하트’는 오프라인 쇼케이스를 열어 천여 명의 팬들을 만났다. 팬들은 응원봉을 높이 들고 스크린 속 멤버들과 인증샷을 찍는가 하면, 쇼케이스 시작 후 멤버들의 얼굴이 클로즈업 될 때마다 환호성을 터뜨리는 등 여느 아이돌 쇼케이스 현장과 다르지 않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버추얼 아이돌 멤버와 팬들이 소통하고, 다같이 노래 후렴구를 떼창하는 모습이 더 이상 어색하지 않은 시대가 온 것을 의미한다.

‘레볼루션 하트’ 외에도 지난해 데뷔한 버추얼 걸그룹 ‘이세계 아이돌’은 데뷔곡 영상이 조회수 1100만회를 넘어서는 등 많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제페토 플랫폼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벌스데이’ 등 새로운 버추얼 아이돌이 속속 등장해 새로운 문화 트렌드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처럼 버추얼 아이돌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도 버추얼 아이돌을 주인공으로 하는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을 기획, 제작한다. 업계의 관심이 뜨거운 버추얼 아이돌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새로운 문법을 제시할 수 있을지 기대를 더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이달 28일 버추얼 아이돌 데뷔 서바이벌 ‘소녀 리버스’를 첫 공개하고, 버추얼 캐릭터와 K팝을 기반으로 탄탄한 팬덤 구축에 나선다. ‘소녀 리버스’는 버추얼 캐릭터 30인이 등장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며 걸그룹으로 데뷔할 최종 5명을 선정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앞서 다양한 플랫폼에서 아이돌 선발을 위한 오디션 프로그램이 진행돼 왔지만, 가상 세계에서 버추얼 캐릭터를 대상으로 서바이벌 오디션을 진행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인 만큼 본편 공개에 앞서 많은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소녀 리버스’에 등장하는 버추얼 캐릭터 30인은 사람과 유사한 비주얼을 구현해 낸 버추얼 휴먼이 아닌 버추얼 아아돌 캐릭터로, 만화책에서 갓 튀어나온 듯한 귀여운 외형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마치 웰메이드 애니메이션 한 편을 보는 듯한 느낌을 주는 등 시청자의 몰입도를 높이고, 오히려 기술적 부분으로 인한 거부감 없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것. 버추얼 아이돌의 경우 아바타를 연기하는 실제 인물의 움직임이 캐릭터에 그대로 반영된다. VR헤드셋을 착용하고 얼굴의 표정부터 미세한 눈 깜박임까지 구현해내며, 풀 트래킹 기술로 몸의 움직임도 캐릭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표현해 실감나는 연출이 가능하다.

카카오엔터는 이같은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해 실제 인물의 표정과 동작을 실시간으로 반영, 팬들의 시선을 한 눈에 사로잡는 귀여운 모습의 버추얼 캐릭터 30인을 선보인다. 버추얼 걸그룹 데뷔를 꿈꾸는 소녀들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독특한 세계관이 담긴 30편의 개인 PR 영상은 공개 당시 많은 화제가 됐으며, 30인의 캐릭터 중 자신의 최애 캐릭터를 꼽아 응원하는 팬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춤, 노래 등 걸그룹 활동을 위한 실력과 스타성을 이미 겸비한 전현직 걸그룹 멤버들이 참여한다는 점도 눈에 띈다. 참가자들은 본캐의 모습을 잊고 프로그램에 몰두하는 등 매력적인 세계관을 입힌 버추얼 캐릭터를 통해 아이돌 활동 당시 보여주지 못했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예고돼 일반 시청자뿐 아니라 K팝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 현실 세계의 아이돌들이 가상 세계의 캐릭터로 변신해 새롭게 도전하는 과정을 예능 콘텐츠에 담아내는 첫 시도인 만큼 서브컬처로 불리던 ‘버추얼 캐릭터’와 ‘K팝’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만들어 낼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처럼 버추얼 캐릭터가 등장하는 ‘소녀 리버스’의 매력 포인트는 30인 소녀들의 첫 상견례 모습을 담아낸 ‘그랜드 오프닝’ 영상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단순히 신기술 기반의 트렌드를 반영하고자 버추얼 캐릭터를 선택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30인의 캐릭터가 프로그램의 주축이 되어 각양각색의 독특한 세계관을 바탕으로 극 중 서사를 한층 더 풍성하게 물들이고 있는 것. 현실에서는 만나보기 힘든 캐릭터들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소녀들 사이의 독특한 케미를 선보이며 시청자에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소녀 리버스’는 오는 11월 28일 카카오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첫 공개되며, 카카오TV에서는 함께 즐길만한 다양한 부가 콘텐츠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