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G2 갈등 속 한일관계 회복 시급..한국이 협상 주도할 카드 만들어야"

한일관계 재정립 방향 양국 전문가 6인 인터뷰
  • 등록 2020-08-31 오전 6:00:00

    수정 2020-08-31 오전 6:00:00

아베 신조 총리 사퇴를 경색됐던 한일관계 개선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교도 통신 제공]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작년 8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시작한 한일 경제전쟁은 양국 경제에 큰 상처를 남겼다. 정치·외교적 사안에 대해 경제 보복 카드를 꺼내 든 아베 신조 총리의 실책은 이후 ‘탈(脫)일본’을 앞세운 한국의 강력한 대응으로 인해 ‘진퇴양난’의 위기를 자초했다. 그러나 소·부·장(소재·부품·장비)을 비롯해 양국 간 경제 의존도가 여전한 만큼 아베 총리 사퇴를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새로운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이데일리는 아베 총리 사퇴를 계기로 한일관계 재정립 방향에 대해 한일 전문가 6명을 전화 및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30일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일본 주요 정치인 중에 아베 정도의 극우파가 없어서 후임에 누가 오더라도 현재보다는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정권이 일본 내 극우파를 결집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혐한(嫌韓) 정책을 폈지만 차기 총리는 다를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아베 총리의 수출규제, K방역 외면 등 대한(對韓) 강경책이 역풍에 시달리며 오히려 여론 악화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포스트 아베’가 누가 되든 이를 반복하지는 않을 것이란 게 호사카 교수의 판단이다.

기무라 간 고베대 교수는 아베 총리 사퇴가 한일관계 복원의 계기가 될 것이란 데는 의견을 같이하면서도 차기 총리가 ‘뜨거운 감자’인 한일문제를 당분간 방치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기무라 간 교수는 “‘뜨거운 대립관계’에서 무관심을 기반으로 한 ‘차가운 대립관계’로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중갈등이 격화하고 북한과의 관계개선도 요원한 상황에서 한 축이라도 협력관계를 만들어 경제적·외교적 부담을 덜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황세희 여시재 연구위원은 “일본 내에서도 한일관계 경색이 장기화한 데 대한 피로감이 있다”며 “아베 총리 사퇴로 궁지에 몰린 자민당을 자극하지 않고 한국의 성공적인 방역시스템을 일본과 교류하는 등 유화적인 제스처를 통해 새로운 판에서 대화를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무라 교수는 “일본 정부가 지난해 취한 수출 규제 조치와 한국사회에서 벌어진 일본 제품 보이콧과 같이 상대에게 압력을 가해 굴복시키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양국이 모두 정상적인 대화 환경을 만드는데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