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연 측, `세대 포위론` 이준석에 "청년정치 아닌 혐오정치"

"여가부 폐지, 멸콩 챌린지 등 혐오의 키워드만 뽑아내"
  • 등록 2022-01-16 오전 10:17:33

    수정 2022-01-16 오전 10:17:33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 측이 `세대 포위론`을 주장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청년 정치’를 기대했더니 ‘혐오 정치’로 답하는 국민의힘”이라고 비판했다.

대권 도전에 나선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가 지난 15일 대전시당 창당식을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후보 측 이연기 공보특보는 16일 논평을 통해 “세대 포위론은 결국 2030세대의 페미니즘 혐오와 노인 세대의 이념 혐오를 부추겨서 득표하겠다는 전략인가. 그렇게 해서 집권한들 대한민국의 미래에 무슨 도움이 될까”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가 내세우는 세대 포위론이란 중도층인 2030세대와 전통 보수 지지층인 5060세대의 결합을 뜻한다. 이들의 지지율을 합해 대선에서 승리하겠다는 게 이 대표의 전략이다.

이에 대해 이 특보는 “이준석 대표가 돌아와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면서 윤석열 후보의 언행이 달라졌다”면서도 “지금까지 확인된 내용은 혐오의 정치 일색이다. 윤 후보는 이 대표의 아바타마냥 ‘여성가족부 폐지’, ‘멸콩 챌린지’ 등 혐오의 키워드만 뽑아내는 놀라운 기술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혐오를 부추기고 갈등을 일으켜 상대진영을 무너뜨리면 모든 것을 얻는 승자독식 양당구조, 그것이 바로 기득권 정치이고 여의도 꼰대 정치”라며 “이 대표가 십 년 넘게 여의도에서 배운 혐오와 갈등의 낡은 정치를 청년 세대에게 이식한다고 청년 정치가 아니라는 점, 청년 당대표답게 성찰하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