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크레용팝 웨이, 외국 여행 중 피 철철…"턱 빠진 줄 알았다"

  • 등록 2022-06-20 오후 2:21:40

    수정 2022-06-20 오후 2:21:40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크레용팝 출신 웨이(본명 허민선)거 포르투갈 여행에서 부상을 당했다.

지난 18일 웨이는 유튜브 채널에 ‘생애 첫 유럽여행에 응급실행. 모두 여행 때 조심하세요. 스펙타클 포르투갈VLOG”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사진=웨이 유튜브 채널 캡쳐)
이날 웨이는 “첫 유럽 여행인데 응급실에 다녀왔다”며 “서핑을 하다 사고를 당했다. 서핑 보드를 집으려고 하는 순간 파도에 휩쓸려온 보드가 얼굴을 때렸다. 해변가 쪽 파도가 원래 제일 세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보드가 제 얼굴을 때릴 것이라고는 생각도 안 했다”며 “저는 그 순간 너무 쇼크를 먹어 턱이 아예 빠진 줄 알았다. 다행히 치아는 괜찮았는데 턱이 얼얼해 속으로 많이 걱정했다. 근데 턱 아랫부분만 찢어져 오히려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웨이 유튜브 채널 캡쳐)
그러면서 웨이는 “당시 상황이 심각해 온몸을 떨고 난리가 났다. 한국에 돌아가야 되나 별의별 생각을 다 했다”며 “그래도 눈을 다친다거나, 흉터가 남을 만큼 다치지 않은 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경험을 통해 마음 놓고 있으면 안 되겠다, 항상 조심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웨이는 2012년 크레용팝으로 데뷔해 ‘빠빠빠’ ‘어이(Uh-ee)’ 등의 히트곡으로 인기를 얻었다. 그룹 해체 후 유튜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