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 확진자 직장 ‘씨클럽’ “신천지 다단계? 절대 아니다”

31번째 확진자, 대구 신천지예수교회 신도
직장 씨클럽 방문→씨클럽, ‘신천지 다단계’ 의혹
씨클럽 관계자 “신천지와 상관 없는 기업”
  • 등록 2020-02-20 오전 6:00:00

    수정 2020-02-20 오전 6:00:00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61·한국인 여성)가 신천지예수교회 신도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그의 직장인 ‘씨클럽(㈜C-CLUB)’에 대한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18일 대구시가 공개한 31번째 확진자 동선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지난 6일~7일 이틀 동안 대구 동구 한 오피스텔에 위치한 자신의 직장인 씨클럽 대구지사로 출근했다. 아울러 지난달 29일엔 서울 강남구에 있는 씨클럽 본사에도 방문했다.

대구시는 이날 브리핑에서 씨클럽의 업종을 두고 “그런 부분은 이분(31번 환자)이 아직 정확하게 말을 안 한다. 현장 팀들이 그 부분을 파악 중이다. 아마 본인이 경황이 없어서일 수도 있고, 다른 이유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19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종교시설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씨클럽의 업종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일각에서는 31번 확진자가 신천지 교인이라는 점을 토대로 씨클럽 역시 신천지와 관련 있는 다단계 회사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신천지 측은 “씨클럽은 우리와 상관이 없다”며 “그곳은 개인 회사고 여기는 신앙하는 곳”이라고 밝혔다.

씨클럽 측 역시 “우리 기업은 신천지와 전혀 상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씨클럽 관계자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는 두 달 전 입사한 신입사원이다. 씨클럽 관계자는 지난 19일 중앙일보에 “직원(31번째 확진자)이 신천지 교인인 사실을 뉴스를 통해 알았다”며 “종교의 자유가 있는데 채용 과정에서 알 수 없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다단계 회사가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씨클럽 본사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모바일 상품권을 낮은 가격에 대량 구매한 뒤 영업사원이 되팔아 수익을 남기는 사업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당국으로부터 인정받은 상품권을 많이 사서 개인이 팔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며 “영업사원들이 우리가 산 상품권을 대형 백화점 상품권으로 교환하면 할인을 받게 돼 5% 정도 수익을 내는 구조”라고 부연했다. 영업사원들은 대부분 주부 혹은 퇴직자들로 부업으로 많이 하는 일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9일 오후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5명 추가로 발생해 국내 확진 환자는 총 51명이 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