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백지영 "유산 후 딸 얻어.. 임신성 당뇨 걸리기도"

  • 등록 2019-11-19 오전 7:23:32

    수정 2019-11-19 오전 7:32:57

백지영. 사진=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백지영이 유산의 아픔 후 딸을 낳은 심경을 전했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백지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수미는 백지영에게 “결혼하자마자 아기를 가졌나?”라고 물었다.

이에 백지영은 “결혼했을 때 임신 중이었다”라며 “근데 결혼 후 아기가 유산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 뒤로 아기를 잘 가지지 못하다가 결혼 4년째 되는 해에 아이를 낳았다”고 밝혔다.

백지영. 사진=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이어 “딸이 얼굴은 완전 아빠를 닮았다”며 백지영은 “성격도 개구쟁이에다가 에너지 넘치는 게 아빠랑 똑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임신성 당뇨가 온 적 있다. 당시 친정엄마가 달래장에 비빔밥을 해줬는데 이후 당뇨가 나아졌다”고 전하기도 했다.

백지영은 이날 둘째 계획을 언급했다. 그는 “둘째는 내년쯤 한번 생각해 보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김수미가 “아들 가지려고 하냐”고 묻자, 백지영은 “그렇다”면서도 “큰딸을 생각하면 딸도 괜찮다 하더라”고 밝혀 이목을 모았다.

한편, 백지영은 2013년 정석원과 결혼했다. 슬하에 딸 하임을 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