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포털사에 “신종 코로나 가짜뉴스 시정 빠른 조치 당부”

민주당 특위, 인기협 방문
민주당, 허위조작정보 24시간 차단체계 논의중
  • 등록 2020-02-01 오전 8:54:19

    수정 2020-02-01 오전 8:54:53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사진=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진 ‘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보고’라고 적힌 경기도발 공문서가 가짜로 판명돼 경기도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국내외 인터넷 기업들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포털 메인 화면에 코로나 관련 주요 정보들을 전면적으로 배치하고 ▲ 방심위의 가짜뉴스 시정요구에 대한 빠른 조치를 당부했다.

또 ▲각 언론사의 팩트체크 기사를 포털 메인에 고정 배치하고 ▲이용자가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색했을 때, 상단에 질병관리본부 이외에도 공신력 다수 정보들이 자동배치 되도록 요청했다.

민주당 특위, 인기협 방문

어제(31일)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박광온)가 한국인터넷기업협회를 방문해 ‘코로나바이러스 허위조작정보 대책 긴급간담회’를 연 자리에서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네이버(회장사), 카카오(수석부회장사), SK커뮤니케이션즈, 페이스북코리아, 구글코리아, 넷플릭스코리아 등 180여개 기업이 회원사로 가입돼 있다.

민주당에서는 박광온 최고위원(특위 위원장), 전현희의원(특위 간사), 김병관의원(특위 위원), 권칠승의원(특위 의원), 안정상 당 수석전문위원이, 인터넷기업협회에서는 박성호 사무총장을 비롯한 임직원, 회원사인 네이버, 카카오, SK커뮤니케이션즈, 유관기관인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신익준 사무처장이 참석했다.

경기도 건강관리과 명의로 만들어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가짜뉴스(사진=온라인커뮤니티)


민주당, 허위조작정보 24시간 차단체계 논의중

박광온 위원장은 “코로나바이러스보다 위험한 것이 허위조작정보”라며 “방역 대응과 함께 허위조작정보 차단이 시급하다”고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 허위조작정보를 모니터링하는 방심위 인력은 43명에 불과하고, 유튜브 등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는 국내법 사각지대에 있기 때문에 인터넷기업협회와 회원사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시기임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위에서 허위조작정보 ‘24시간 차단체계’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포털이 자체적으로 모니터링 하여 역으로 방심위에 선제로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하는 체계도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 박성호 사무총장은 “네이버, 카카오, SK커뮤니케이션즈 등 회원사가 자발적으로 취하고 있는 조치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알릴 수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정부의 조치에 최선을 다해 협조하겠다”고 답변했다.

특히 “회원사로 있는 구글, 페이스북 등 해외 사업자도 이번 상황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 민주당에서 밝힌 지적들을 정확히 전달하고 협회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