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강남까지 30분 주파…하남시청~송파 전철 새로 뚫는다

하남교산 및 과천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발표
2,7조원 투입해 지하철 신설 및 도로확장
  • 등록 2020-05-22 오전 6:00:00

    수정 2020-05-22 오전 7:30:15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경기 하남과 서울 송파를 잇는 지하철 노선이 새로 깔릴 전망이다. 강남권과 과천을 연결하는 위례과천선은 경마공원역에서 정부과천청사역까지 연장해 GTX-C노선과 연결한다.

하남 교산지구 광역교통 개선 대책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정부는 21일 3기 신도시 중 하남교산과 과천지구에 대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가장 먼저 확정해 발표했다. 이날 나온 하남교산(3만2000가구), 과천지구(7000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의 핵심은 총 2조70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두 지역에서 서울 강남권까지 20~30분 내 출퇴근이 가능한 교통망을 건설하는 내용이다.

먼저 1조5400억원을 투입해 하남시청역에서 송파구를 연결하는 신규 도시철도를 2028년까지 건설·개통한다. 당초 3호선 오금역에서 하남교산지구를 관통해 하남시청역으로 연결하려던 계획안을 변경·확대했다. 위례과천선은 4000억원을 투입해 과천을 지나는 GTX-C노선과 연결, 과천지구에서 서울 삼성역까지 20여분이면 이동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정부는 상반기 중으로 남양주 왕숙지구를, 연말까지 인천계양과 고양창릉, 부천대장지구 등 나머지 3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개선대책 이후 설계와 인허가까지 1년 이상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본격적인 공사는 빨라야 2022년 부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3기 신도시 초기 입주자들은 신규 도시철도 이용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도시 입주 이전에 도로공사는 대부분 완공한다”며 “신규 도시철도 개통 전까지 광역버스 노선 확충과 BRT 등을 통해 교통 문제를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