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8.99 68.36 (+2.18%)
코스닥 999.30 19.32 (+1.97%)

[e갤러리] 원뿔에 찔리기 직전…이피 '소셜 네트워킹 폐소공포증'

2020년 작
'나'를 축으로 세상 안팎 얘기 기발하게 전달
지독한 현실에 세우고 발랄한 상상으로 녹여
"예민해진 청각 고통…색채와 공간으로 환원"
  • 등록 2020-11-24 오전 3:30:00

    수정 2020-11-24 오전 7:26:04

이피 ‘소셜 네트워킹 폐소공포증’(사진=도로시살롱)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생파’에 늘 붙어다니는 고깔. 분위기 메이커인 그 원뿔이 이렇게 위협적일 줄 몰랐다. 벽과 천장에 박혀 당장 공격해올 무기처럼 보이니까. 그나마 황금빛 출렁이는 색채, 알 듯 모를 듯 엉켜놓은 다른 도형들이 주의를 분산시킬 뿐.

한 컷 만화처럼 한 점 화면에 첩첩이 이야기를 얹어내는 작가 이피(39·본명 이휘재)가 ‘공포시리즈’에 도전했나 보다. 작가는 기발하다못해 발칙한 아이디어를 망설임 없이 꺼내놓는 작업을 한다. 축은 ‘나’다. 내 안의 나, 나 밖의 나, 세상과 나를 지독한 현실에 세우고 발랄한 상상으로 녹여내는 거다. ‘소셜 네트워킹 폐소공포증’(Social Networking Claustrophbia·2020)은 그 한 장면일 터.

굳이 공격적으로 보이는 덴 이유가 있다. 최근 외할머니와 사별한 뒤 극도로 예민해진 청각 때문이란다. 그 상실감과 통증을 이렇게 극복한 모양이다. “할머니가 먼 곳에서 보내오는 주파수라 간주하고 그것에 맞춰 색채와 공간으로 환원했다”고. “세상뿐만 아니라 부재와의 소통도 생생한 미술행위란 생각을 하게 됐다”고.

어쨌든 현상을 누그러뜨리는 건 역시 금이다. 금실로 박은 듯한 세필작업은 다년간 배운 고려불화의 선·색에서 따왔단다.

29일까지 서울 종로구 삼청동 도로시살롱서 여는 개인전 ‘내 바다에 입힌 황금갑옷’(My Sea Dressed in Golden Armor)에서 볼 수 있다. 장지에 먹·금분·수채. 191×126㎝. 작가 소장. 도로시살롱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