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24.57 6.27 (-0.27%)
코스닥 788.50 4.77 (+0.61%)

[부를 키우는 투자지표]위안화 강세에 원화까지 껑충

2019년 4월 이후 원화·위안화 최고치
中 독보적 경기회복, 美 바이든 대세가 위안화 강세 자극
내년에도 위안화 강세 흐름 지속 전망
  • 등록 2020-10-17 오전 9:01:00

    수정 2020-10-17 오전 9:01:00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원·달러 환율의 하락세(원화 강세, 달러 약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달러인덱스가 5월 이후 100선에서 하락할 때도 원화는 상대적으로 강하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달 이후 하락폭이 커지더니 16일 현재 1143.20원까지 하락, 3월 고점(장중 1296.00원) 대비 152.8원, 11.8%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4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원화 강세를 촉발시킨 것은 수출 회복의 영향도 있으나 위안화 강세 영향이 크다. 원화, 위안화 동조화 현상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 내년에도 위안화 강세, 원화 강세 현상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삼성증권은 연말과 내년말 환율 전망치를 각각 1120원, 1050원로 하향 조정했다.

◇ 위안화 강세 요인 세 가지


달러당 위안화는 이달 10일 장중 6.6934위안까지 하락했다. 이는 2019년 4월 18일(장중 6.6864위안) 이후 최저 수준이다. 거꾸로 말하면 1달러를 사는 데 필요한 위안화가 줄어든 것이므로 위안화 가치가 달러화 대비 상승했단 것을 의미한다.

위안화 강세를 자극하는 것은 무엇일까. 크게 세 가지다. 첫 번째는 중국의 경기 회복이 독보적이란 점이다. 통화는 각 나라의 경제 상황을 반영한다. 경기가 좋으면 강세를 보인다. 중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가장 먼저 극복하며 경기 회복세가 강해지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달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9%로 6월 전망(1.0%) 대비 0.9%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세계에서 유일한 플러스 성장세다.

경상수지 흑자 폭도 확대되고 있다. 김효진 KB증권 연구원은 “중국은 수출이 증가한 반면 여행수지에선 적자 규모가 절반 수준으로 축소, 올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가 작년 대비 26% 늘어났다”며 “반면 미국은 상품 수입규모가 유지되고 배당, 이자 등 본원소득 수지 흑자가 축소, 적자규모가 10% 이상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중국으로 유입되는 달러 규모가 증가하면서 달러 공급량이 늘어나니 상대적으로 위안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두 번째는 11월 3일 치러지는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공화당 대선 후보) 대비 선전하고 있다는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임기 내내 중국과의 무역갈등을 촉발시키며 높은 관세 등을 부과해왔는데 최소한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보단 덜 하지 않겠냐는 기대감이다. 무역규제 완화는 중국의 경기 회복에 긍정적이라 위안화 강세 요인이 될 수 있다.

알렌 루스킨 도이치방크 거시전략가는 “바이든 승리와 블루 웨이브(Blue wave, 민주당이 대통령과 의회 양원 모두 장악)가 나타나면 달러 약세, 신흥국 통화 강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장악할 경우 내년 초 이후 3조달러 이상의 공격적인 확대 재정정책이 예상된다. 재정적자 확대에 따른 국채 적자 발행이 증가하고 이럴 경우 장기간 제로 금리 정책이 수반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는 즉, 달러 약세를 촉발할 수 있는 요인이다.

세 번째는 중국 정부가 디지털 화폐의 적극적인 발행을 계기로 위안화 국제화를 가속화를 강화할 가능성이다. 통화가 국제화가 되려면 그 가치가 하락해선 곤란하다.

중국 정부는 2009년부터 위안화 국제화를 위해 노력했으나 여전히 무역 결제 통화 비중은 달러화가 절대적이고 위안화 비중은 2%도 안 된다. 그러나 중앙은행이 보증, 발행하는 ‘디지털 화폐(CBDC)’는 중국이 가장 앞서 있다. 디지털 화폐는 가상화폐, 암호화폐와는 전혀 다른 개념으로 중앙은행이 종잇돈 대신 디지털로 발행하는 화폐다. 중국은 4월부터 시범 결제 등을 실시, 이달부턴 심천에서 5만명을 상대로 1000만위안씩 지급, 사용토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도 디지털 위안화를 시범 사용할 계획이다.

여전히 달러 패권력이 강하기 때문에 디지털 위안화가 얼마나 위안화 국제화에 영향을 줄지는 미지수다. 그러나 위안화 강세 요인의 한 축이 될 수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위안화가 빠른 속도로 상승하자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12일부터 외환선물증거금을 2년 만에 폐지하는 조치를 내렸다. 은행이 선물환 거래를 할 때 거래액의 20%를 중앙은행에 준비금으로 예치토록 했으나 이를 0%로 낮춰 위안화 매도 비용을 줄이기로 했다. 위안화 약세 베팅을 더 쉽게 해놓은 것이라 위안화 강세에 속도 조절이 예상된다.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세에 유로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상대적으로 달러 강세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위안화 강세, 달러 약세가 완화되면서 위안화 강세 흐름도 당분간은 약해질 수 있다.

내년에도 위안화 절상 계속된다..원화도 덩달아 강해질 듯

그러나 대다수 전문가들은 위안화 강세가 내년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마크 챈들러 배넉번글로벌포렉스(Bannockburn Global Forex) 시장 전략가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위안화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연말까지 달러당 6.65위안에 가까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 중반까지 달러-위안이 6.60위안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내년 이후에도 미국 및 다른 나라 대비 중국의 경제 전망이 좋기 때문이다. IMF는 내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8.2%까지 내다봤다. 로힛 가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 외환 전략가는 “중국의 성장은 미국, 다른 나라보다 훨씬 나아지고 있다”며 “미국은 제로 금리를 유지하겠다고 하는데 중국은 국채 수익률이 다른 나라 대비 높아 중국 국채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위안화가 강해지면, 즉 중국 경기가 좋아지면 중국 등에 수출해 먹고 사는 우리나라 원화 역시 강해질 가능성이 높다. 내년 달러-원 환율 컨센서스는 1150원으로 지금(얼마)보다 높은 컨센서스가 유지되고 있으나 일부 증권사에선 환율 전망을 크게 하향 조정하기도 했다. 허진욱 삼성증권 연구원은 “연말과 내년말 환율 전망을 각각 1120원, 1050원으로 기존 1160원, 1120원에서 하향 조정했다”며 “원화가 주요국 통화들과 유사한 속도로 달러 대비 점진적인 절상 추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