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플러스, 42억규모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공급계약

  • 등록 2022-08-18 오전 8:33:44

    수정 2022-08-18 오전 8:33:44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그린플러스(186230)는 총 42억 규모의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혁신밸리 내에 딸기·오이·멜론·토마토 등 다양한 작물 재배가 가능한 임대형 스마트팜 온실을 제공하게 된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정부 주도 하에 진행되는 스마트팜 확산 정책 중 하나다. 그린플러스는 경남 밀양 스마트팜 혁신밸리에 이어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두 번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식량 주권 확보를 위해 현재 1만2000명 정도인 40세 미만 청년 농업인을 2027년까지 3만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핵심 추진 사항은 농업·농촌과 식품 산업에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을 더 많이 유입시키고, 농업의 미래성장 산업화를 뒷받침하기 위한 청년농업인 육성이다. 특히 초기 자본이 없는 청년들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농어촌공사 농지에 스마트팜을 설치하고, 최대 30년간 장기 임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그린플러스는 올해 5건의 청년 스마트팜으로 106억원의 신규 계약을 체결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각 지역별 특화된 작물을 재배하는 임대형 스마트팜 신축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회사 측은 향후 신규 계약 체결의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스마트팜의 경우 초기 투자 비용이 많이 투입되는 사업”이라며 “국내 최대의 스마트팜 시공 실적과 자체 개발 중인 첨단수직농장 등을 통해 스마트 농업의 경험이 부족한 청년 농업인들이 실패에 대한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손쉽게 스마트농업에 적응할 수 있는 최첨단 스마트팜을 보급해 농업의 미래 성장산업화를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