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도쿄올림픽]뉴질랜드 공격수 우드 "이동경 행동 이해한다"

  • 등록 2021-07-25 오후 12:33:42

    수정 2021-07-25 오후 12:33:42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이동경이 악수를 요청하는 뉴질랜드 공격수 크리스 우드의 손을 툭 치고 있다. 사진=중계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뉴질랜드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와일드카드’ 공격수 크리스 우드(번리)가 경기 후 악수를 거부한 이동경(울산)에 대해 “충분히 이해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번리에서 활약 중인 우드는 지난 22일 치러진 한국과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뉴질랜드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우드는 경기를 마친 뒤 이동경에게 악수를 청했다. 하지만 이동경은 굳은 표정으로 악수 대신 우드의 손을 툭 치는 것으로 대신했다. 우드는 살짝 당황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자리를 물러섰다.

이후 이동경의 행동은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상대선수에 대한 매너가 없다’는 비판 여론과 ‘악수를 금지하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지킨 것’이라는 옹호 여론이 뒤섞였다.

우드는 뉴질랜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조별리그 B조 대결에서 한국은 우리를 이길 것으로 기대했을 것”이라며 “이동경도 패배에 실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동경이 실망했거나 코로나19 상황을 조심하는 상황이었을 것”이라며 “전혀 신경 쓰이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