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 이번주 대중 관세 일부 완화 발표 가능성”

의류·학용품 등 일부 소비재 한정
사안두고 의견 엇갈려 발표 연기
WSJ “중간선거 앞두고 물가 고군분투”
  • 등록 2022-07-05 오전 8:14:55

    수정 2022-07-05 오후 9:38:06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주 일부 중국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 일부 완화를 발표할 수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조만간 의류나 학용품과 같은 중국산 소비재에 대한 관세 부과를 중단하고, 수입업체들이 관세 면제를 요청할 수 있는 포괄적 정책이 준비되고 있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AFP)
또한 WSJ은 대중 관세 완화 계획을 두고 행정부 내부는 물론 의회, 재계, 노동계 등 저마다 의견이 엇갈리면서 발표가 연기됐다고 설명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지나 라이몬도 상무부 장무장관 등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대중 관세 완화를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중국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 유지를 위해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관세를 지렛대 삼아 중국에서 다른 양보를 얻어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WSJ는 “바이든 행정부는 오는 11월 중간 선거에서 민주당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식품, 가스 및 기타 소비재의 고물가에 따른 여파를 억누르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면서도 “경제학자들은 중국의 관세 철폐가 인플레이션에 극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2018년 미국은 2200여개에 달하는 중국산 제품에 최고 25%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양국은 2020년 말 무역 관계 개선에 합의하면서 549개를 제외한 나머지 제품에 대해서는 관세 예외를 적용하기로 했다. 지난 3월에는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관세 적용을 받는 중국의 549개 품목 중 352개에 대해 관세 부과 예외를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