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네이버, `배너 단가조정해 이익감소분 상쇄`-키움

  • 등록 2009-01-06 오전 8:17:42

    수정 2009-01-06 오전 8:29:12

[이데일리 임일곤기자] 네이버가 배너광고 단가조정을 통해 `뉴스캐스트` 적용에 따른 이익 감소분을 상쇄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영수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6일 NHN(035420) 탐방결과, 네이버가 배너광고 단가조정을 논의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NHN은 지난 1일부터 네이버 첫 화면을 개편하면서 배너광고를 총 4개에서 2개로 줄인 바 있다.

장 애널리스트는 "NHN은 배너광고의 단가체계를 바꿀 경우 뉴스캐스트 전환으로 감소한 이익을 상쇄하고도 플러스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NHN의 작년 4분기 실적발표 일정은 내달 첫째주가 될 전망이다.

장 애널리스트는 "NHN은 계절적 성수기 효과로 디스플레이광고와 전자상거래(EC) 부문의 실적이 개선되고, 게임부문 역시 전분기 대비 2자리수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NHN재팬 천양현 회장, 폭락장서 스톡옵션 320억 대박
☞`1월 효과` 기대해볼 만한 ELW 기초자산은?
☞NHN, 최대주주 이해진 등 6117주 추가취득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