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투자 전성시대]본업만큼 커지는데 문제는 없나

  • 등록 2015-02-06 오전 7:00:30

    수정 2015-02-06 오전 7:00:30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금융투자업계는 2008년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전통적 투자자산인 주식, 채권 등이 아닌 부동산 등 대체투자에 관심 갖기 시작했다. 주식과 채권에 투자했다가 크게 손실을 보면서 다른 자산으로 분산투자해야 할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증권사는 주 수익원이던 브로커리지 거래도 급감했다. 코스피가 박스권에 갇히면서 증권사의 수수료수익 합계는 2011회계연도(2011년 4월~2012년 3월) 13조7382억원에서 2012회계연도 9조2074억원, 2013회계연도 6조3743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운용업계 또한 저성장·저금리에 주식과 채권만으로 수익 내기 어려워졌다. 권우영 우리금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금리가 낮아졌고 증시도 박스권에 갇혔지만 여전히 요구 수익률이 높아 이에 부응하려면 자산을 다양화하는 수밖에 없었다”고 판단했다.

이미 연기금은 움직임을 본격화했다. ‘큰손’ 국민연금은 2008년 3.7%에 머물던 대체투자 비중을 지난해 말 9.5%까지 끌어올렸고 2019년 10% 이상으로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대체투자가 새로운 투자 대상으로 떠올랐지만 전문가는 이를 금융투자업계가 찾는 ‘노다지’로만 볼 수 없다고 지적한다. 대체투자에서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까닭은 그만큼 리스크가 높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송홍선 자본시장연구원 펀드·연금시장실장은 “대체투자는 자산 거래가 표준화돼 있지 않고 거래단위도 커 시장 변동성과 시스템 위험이 크다”며 “대체투자에서 레버리지를 활용하는 경우가 많아 복잡한 시스템 리스크에 노출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부동산은 규모가 크다보니 매각 과정에서 틀어지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 공모형 리츠인 코크렙8호는 설립 당시 경기도 분당 센트럴타워를 샀지만 공실률이 두자릿수로 높아지면서 매각이 지연됐다. 청산 계획도 미뤄져 결국 건물이 매각된 지난해 12월에서야 청산을 결정할 수 있었다.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은 보유한 LG유플러스 사옥을 지난해 매각하려 했다가 협상에 실패하면서 다시 운용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국내에서의 대체투자가 아직 걸음마 단계에 있다가 보니 인프라 또한 부족하다. 대체투자 가운데 하나인 헤지펀드가 본격화한 것도 지난 2012년의 일이다.

정삼영 한국대체투자연구원 원장은 “시스템, 인력 등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지 않은 한 기회비용이 커질 수 있는 만큼 기반이 있어야 한다”며 “단기적으로 대체투자에 전문화한 운용사를 인수합병(M&A)하는 등 방안이 될 수 있겠지만 궁극적으로 내부에서 토종 인력을 키워낼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력뿐 아니라 대체투자 가치를 제대로 평가할 수 있는 인프라 역시 중요하다. 권우영 수석연구원은 “주로 해외 부동산으로만 투자가 몰리다보니 거품이 형성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면서 “대체투자를 제대로 평가할 수 있어야 하고 리스크 측정하는 역량을 키우는 일이 시급하다”고 봤다.

송홍선 실장은 “시장가격이 존재하지 않는 대체투자 자산일수록 가치를 제대로 평가해야 신뢰를 얻을 수 있다”며 “대체투자 가치평가사에 대한 감독과 함께 내부통제 등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기존의 전통 자산의 일부를 대신할 수는 있지만 해결 방식은 될 수 없다는 점에도 유의해야 한다. 정삼영 원장은 “보유한 자산이 외부 충격에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며 위험과 수익을 헤지하는 것이 대체투자의 취지”라며 “전통자산에 대한 투자를 확실히 하면서 대체투자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