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갯마을 차차차' 강형석, 표미선→시청자 마음 사로잡은 '대세남'

  • 등록 2021-10-18 오후 4:39:17

    수정 2021-10-18 오후 4:39:17

강형석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갯마을 차차차’ 강형석이 주목해야 할 배우로 떠올랐다.

로코퀸 신민아와 대세 배우 김선호의 출연으로 방송 전부터 관심을 모았던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지난 17일 12.7%(닐슨코리아 기준, 전국)를 기록,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으며 종영했다. 강형석은 홍콩 미남같이 잘생긴 외모로 눈길을 사로잡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는 또 다른 로맨스 라인을 그려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강형석은 극 중 친형인 금철(윤석현 분)보다 두식(김선호 분)을 좋아하고 잘 따르는 누구보다 성실한 공진파출소 순경이지만, 지나치게 진중한 성격 때문에 제대로 된 연애를 해본 적이 없는 최은철 역을 맡았다. 먼저 선 굵은 외모와 중저음의 매력적인 목소리로 시청자들과 미선(공민정 분)의 시선을 사로잡은데 이어 미선의 적극적인 표현에도 이를 눈치 채지 못하고 순수하게 대가 없는 호의를 베푸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극이 본격적으로 전개되면서부터는 미선이 고백을 하자 ‘성급한 것 같다’는 이유로 고백을 거절하며 캐릭터에 대한 관심도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이후에는 은철이 되려 미선에게 호감을 보이며 천천히 뜨겁게 달아오르는 뚝배기 같은 감정선을 매력적으로 그려내 은철 미선 커플을 향한 뜨거운 지지를 얻었다.

뿐만 아니라 지난 17일 방송된 마지막 회에서는 ‘갯마을 차차차’의 3대 미스터리 중 하나였던 14억 로또 1등 당첨자가 은철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다시 한번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부자가 아닌 경찰이 되고 싶었고, 세상이 좀 더 착한 방향으로 갔으면 하는 마음으로 당첨금을 모두 기부했다고 밝히며 마지막까지 1급수 청정 매력을 발산했다.

강형석은 뮤지컬 ‘이블데드’, 연극 ‘발칙한 로맨스’ 등 무대에서 쌓은 탄탄한 연기력과 내공을 바탕으로 2020년 tvN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브라운관에 데뷔한 신예. 이후 SBS ‘낭만닥터 김사부’, JTBC ‘쌍갑포차’, ‘이태원 클라쓰’, KBS ‘도도솔솔라라솔’에 출연해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tvN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촌스러워서 더 사랑스러운 뚝배기 로맨스의 감정선을 차곡차곡 쌓아 올려 극을 더욱 풍성하게 채웠고, 일에 대한 열정과 사랑에도 솔직하게 마음을 표현하는 최은철 캐릭터를 탄탄한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현재 방영 중인 ‘인간실격’에서는 ‘갯마을 차차차’와는 정 반대되는 성격의 캐릭터를 연기하며 배우로서 존재감을 입증해 앞으로 강형석이 어떻게 성장해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