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 44.4%…2주째 데드크로스[리얼미터]

'나토효과 미미'…부정평가 50.2%로 오차범위 밖
TK·호남·50대·무당층·자영업서 부정평가 높아
“추세선 무너져…반등 모멘텀 찾기 고민해야”
초기 하락세 내부분열 초래…장관 후보자도 악재
  • 등록 2022-07-04 오전 8:00:00

    수정 2022-07-04 오전 8:00:00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하락세를 나타내며 2주 연속으로 부정 평가보다 밑돌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윤 대통령은 최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순방을 계기로 반등을 노렸지만, 조정 없는 하락으로 연이은 저점을 경신하는 모습이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닷새 동안(6월 5주차 주간집계) 전국 18세 이상 2514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한다’는 응답이 44.4%, ‘못한다’는 응답이 50.2%로 나타났다.

긍·부정 응답 차이는 5.8%포인트로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서는 ‘데드크로스’도 2주째 이어졌다.

지난주 조사 대비 긍정 평가는 2.2%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 평가는 2.5%포인트 상승했다. 긍정 평가는 5주 전 54%를 넘어섰으나, 4주 전 52%대로 내려앉은 이후 지속 하락세를 보였다.

긍정 평가는 서울(2.6%p↑), 20대(2.2%p↑), 농림어업(6.8%p↑), 학생(5.3%p↑)에서만 상승했다.

반면 부정 평가는 TK(4.0%p↑), 호남(6.0%p↑), 인천·경기(3.2%p↑), 여성(4.5%p↑), 50대(7.3%p↑), 정의당 지지층(11.3%p↑), 무당층(6.5%p↑), 자영업(9.0%p↑) 등에서 부정 평가 상승폭이 컸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윤 대통령의 지지율 추세선이 무너진 것으로 보이며, 이제 분석 포인트는 단기적 이슈 영향력보다 장기적, 거시적으로 어디까지 빠질 것인지를 확인해야 한다”면서 “회복 탄력성을 확인하기 위한 반등 모멘텀을 어디서 찾아야 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할 때”라고 분석했다.

이어 “지지율이 초반 조정 없는 하락을 보이면 대국민, 대야 전선에 앞서 원인과 책임을 두고 내부 분열이 먼저 발생할 수 있다”며 “추경호 부총리의 ‘임금 인상 자제’ 발언은 고물가 고금리 상황에서 국민 감수성을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것으로 보이며,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수사 의뢰도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다. 응답률은 3.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