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이순신’, 더 다양해진 충무공 향유법

충무공 다룬 영화 ‘한산’ 손익분기점 넘어서며 인기
구글트렌드에서도 검색 빈도 상승세
‘노량’ NFT 등 이순신 장군 기리는 다양한 움직임
  • 등록 2022-08-18 오전 8:41:58

    수정 2022-08-18 오전 8:41:58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지난 2004년 이후 한국 사회에는 ‘이순신’ 파도가 크게 다섯번 가량 몰아쳤다. 이중 동명이인의 이순신(드라마 ‘최고다 이순신’)이 한 차례 있었고 나머지 세 번도 문화 콘텐츠와 연관이 깊었다. 최근 영화 ‘한산’이 다시 한국 사회에 이순신을 화제에 올리고 있다.

올 여름 최고 흥행작 ‘한산: 용의 출현’ 포스터. 명량해전 5년 전, 이순신 장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이 영화는 지난 광복절에 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KOBIS) 집계 결과, 지난 15일 광복절을 맞아 ‘한산’은 관객 600만명을 돌파했다. 이 영화의 손익분기점을 넘어선 것으로 지난 2014년 개봉된 이 영화의 전작 ‘명량’에 연이은 성공이다.

15일이 일제강점기에서 벗어났던 광복절이란 점에서 의미가 더욱 컸다. 여기에 14일은 ‘한산도 대첩’ 430주기를 맞는 날이었다. 역사를 반복해 침략을 일삼은 일본에 결국 승리를 거머쥐었던 ‘반일 스토리’의 정점에 그 상징으로서 이순신 장군, 그가 있다.

구글트렌드에 따르면 대중이 이순신 장군에 가장 관심이 높았던 건 2005년 방영된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때였다. 이때를 100으로 놨을 때 2010년 4월 ‘천안함 사태’ 때 51, 2014년 ‘명량’ 때 86, 최근 ‘한산’ 때 34의 관심도를 보였다.

이순신 장군이 다시 화제에 오르면서 사회 각계각층에서 보다 다양하게 그를 향유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우선 장군의 생애 마지막 전투가 된 ‘노량해전’이 NFT(대체불가능한토큰)로 새롭게 태어났다. 정규하 웹툰 작가의 작품 ‘노량’의 이미지를 활용해 제작된 것으로 제작사 두나무는 수수료 전액을 수해 복구 작업에 기부하기로 했다.

2004년 이후 ‘이순신’ 검색 빈도 변화 추이(자료=구글트렌드)
이순신 장군과 연관된 모금 사례는 1931년에도 있었다. 충남 아산 충무공 묘소가 경매로 넘어갈 위기에 처한 사실이 알려지자 국내외에서 성금이 모였고 결국 현충사를 중건하게 됐다. 문화재청은 당시 민족성금 자료를 국가문화재로 등록했다.

이순신 장군과 관련된 사료에 가치를 덧대려는 시도도 이어진다. 조선시대 좌의정을 지냈던 약포 정탁이 정유재란 때 옥중의 이순신을 구명하며 썼던 상소 ‘논구이순신차’의 초고본을 엮은 ‘선현유적’이 국가 보물 지정 추진된다.

새롭게 개장한 광화문광장의 이순신 장군 동상도 새 모습을 갖췄다. 동상 좌우 아래에 왼쪽 23개, 오른쪽 12개 총 25개의 승전비가 새 얼굴을 선보였다. 승전비에는 충무공의 주요 승전 기록과 함께 어록도 담았다.

(사진=이데일리DB)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