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차 팔아요`..중고차 시장에 대형차 매물 급증

판매문의 10%에서 16.2%로 치솟아..고유가와 연말 체감경기때문
그랜저와 SM7 등 준대형이 60% 차지
  • 등록 2011-12-13 오전 9:09:38

    수정 2011-12-13 오전 9:09:38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대형차의 중고차 판매 문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고차 전문업체 카즈에 따르면 12월 연식변경을 앞두고 중고차 판매문의가 급증한 가운데, ‘대형차’ 판매 문의량이 가장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월 이미 15.2%로 연중 최고로 증가했던 대형차 판매문의는 11월 16.2%까지 올라 집계가 시작된 2009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 해 평균 10% 비중에 머물렀던 대형차 문의가 급증한 것은 지속적인 고유가와 유지비 문제, 겨울철 차가워진 체감경기까지 더해져 운전자 부담이 증가한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 대형차 판매문의의 약 60%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그랜저와 SM7, 알페온 등 ‘준대형’ 차량.

준대형의 배기량은 평균 2400cc와 2700cc이며, 차체 역시 중형보다 크지만 에쿠스 급의 대형보다는 작다. 때문에 사실상 유류비는 중형차와 비교해봤을 때 큰 차이가 없다.

지경부가에 따르면, 평균연비 13.2km/ℓ 인 중형차의 한달 유류비는 18만5천원으로 평균연비 18km/ℓ인 경차보다는 약 5만원 가량 비싸다. 한편 평균연비 12.3km/ℓ 인 준대형차의 한달 유류비는 19만8천원으로 중형차와 차이는 약 1만원에 그친다. 이는 급가속 및 급제동 자제, 타이어 공기압 확인 등 고연비 실천 습관으로 상쇄 할 수 있는 수준이다. (1일 약 40km 주행, 한달 1250km. 오피넷 기준 휘발유 리터당 1950원 계산)

때문에 유류비의 금액적 부담보다는 경기침체와 대형차라는 심리적인 부담이 차량 판매 결정에 더욱 크게 작용하는 것으로 풀이 할 수 있다.

게다가 올 해 출시한 그랜저와 SM7 등의 신차효과도 구형모델의 중고차 시장 유입을 부추겼다. 이처럼 매물량은 증가하나 판매수요는 좀처럼 멈춰있는 상태로 대형차는 어느덧 중고차 시장의 골칫거리 차종으로 전락했다.

한편 경차를 팔겠다는 운전자 비중은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9월 전체의 7.6%를 차지했던 경차의 판매비율은 고유가와 함께 점점 감소해, 11월에는 5.6%로 나타났다. 워낙 비중이 적은 스포츠카, 트럭을 제외하고 가장 낮은 수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