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현장에서]"이러려고 군대 왔나" 부실 도시락에 우는 장병들

국방부 "실태 파악해 양질의 도시락 제공 방안 강구"
코레일 "물티슈·생수 제공 등 장병 만족도 높히겠다"
육군 "정식 입찰 통해 도시락 업체 선정 방안 검토"
  • 등록 2016-12-28 오전 6:30:00

    수정 2016-12-28 오전 6:30:00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국방의 의무를 짊어지고 군에 입대한 장병들이 제대로 된 밥 한끼 먹기 힘든 세상이다. 병사 월급을 올리고, 침상을 새로 구비하는 것도 좋지만 사소한 배려와 관심이 장병들에겐 더 소중할 때가 있다.

육군 특기병 교육학교 수료생들은 갓 입대한 이등병들이다. 배부른 밥 한끼가 아쉬운 때다. 수차례 민원에도 모르쇠로 일관하던 군 당국과 관련 업체가 이들이 먹는 도시락 품질을 개선하기로 했다. 지난 26일자 본지 보도 (‘국·생수도 없어…싸구려 도시락에 목메는 신병들’) 이후 무신경한 군 당국과 도시락 공급 업체에 대한 비난 여론이 빗발친 때문이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27일 “장거리 이동 신병들이 먹는 도시락 관련 실태를 파악해서 장병들에게 양질의 도시락이 제공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했다.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는 코레일관광개발도 보도 당일 입장자료를 내고 “빠른 시일 내로 유관기관 협의를 통해 군 장병 대상 도시락 만족도 조사와 메뉴 설문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면서 “물티슈 및 생수를 제공하는 등 보다 개선된 양질의 도시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해당 부대인 육군본부와 육군교육사령부는 정식 입찰을 통해 도시락 업체를 선정하는 등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수료식 이후 아예 학교에서 식사를 하고 자대로 가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취재 당시만 해도 ‘우리 소관 사안이 아니다’, ‘해당 부대가 알아서 할 일이다’, ‘품질 개선은 인력이 없어서 어렵다’고 책임을 서로 팔밀이 하던 곳들이다.

기사를 보고 남긴 누군가의 댓글처럼 ‘군에서 이등병이 그정도면 잘 먹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헌법이 부여한 국방의 의무를 다히기 위해 청춘을 희생하는 청년들에게 국가 역시 최선을 다해야 한다.

이번에 문제가 된 육군 특기병 학교의 한 해 수료생은 적게는 1만여명에서 많게는 3만여명이나 된다. 이들이 연간 도시락 값으로 쓰는 세금은 수억원이다. 장병들이 세금으로 사먹은 부실 도시락이 결국 누군가의 배를 불리고 있다는 얘기다.

이번 특기병 학교 도시락 사건처럼 관행과 인력 부족을 핑계로 외면한 사소한 일들이 모여 군대를 될 수 있으면 안 가는 게 좋은 곳으로 만들고 있다. “내가 이러려고 군대 왔나. 자괴감이 든다”던 한 이등병의 냉소섞인 한숨소리에 군당국이 귀를 기울여야 하는 이유다.

육군정보통신학교를 수료한 신병들이 신탄진역에서 지급받은 6000원 짜리 도시락 모습. 국이나 생수, 물티슈, 숟가락도 없이 용기 2개와 나무젓가락이 고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