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 그립컴퍼니에 1800억 투자…“라이브 커머스 강화”

카카오, 그립컴퍼니 지분 약 50% 확보
그립, 1만7천명 입점한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카카오 확장성 결합해 커머스 경쟁력 강화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돕는 파트너 역할도 확대
  • 등록 2021-12-02 오전 8:08:49

    수정 2021-12-02 오전 8:10:36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카카오(035720)가 커머스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카카오는 SNS 기반 라이브커머스 기업 그립컴퍼니에 1800억원을 투자하고 약 50%의 지분을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카카오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커머스 경쟁력을 더욱 키우고, 오프라인 사업자 및 소상공인들의 디지털 전환을 돕는 비즈니스 파트너 역할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그립컴퍼니가 운영하는 ‘그립‘은 2019년 2월 출시한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이다. 이용자가 직접 판매자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제품을 구매할 수 있고, 판매자들은 언제 어디서든 쉽게 모바일로 라이브 방송이 가능하다.

현재 1만7000여명의 판매자들이 입점했으며, 출시 2년 10개월 만에 누적 거래액 1000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소비가 위축된 상황에서 다수의 오프라인 상점이 그립에 입점하며 새로운 판매 경로를 확보했다.

그립컴퍼니는 B2B 라이브 커머스 솔루션 ‘그립클라우드’ 사업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최근 일본 전자상거래 플랫폼 ‘큐텐재팬’에 그립클라우드 솔루션을 공급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을 시작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미국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카카오는 그립의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경쟁력과 카카오의 확장성 및 기술력을 결합해 커머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소상공인 사업자와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누구나 셀러와 바이어가 되는 오픈 플랫폼 △셀러의 인플루언서화를 통한 팬덤 형성 △셀러와 바이어 간 쌍방향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지원 △신기술 결합을 통한 사용자 경험 혁신 △관심도를 기반으로 한 이용자 간 소셜 네트워크 연결 등의 전략을 바탕으로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역할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카카오는 누구나 쉽게 라이브커머스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중소사업자들의 국내외 판로 확대를 지원하고, 우수한 제품을 카카오를 통해 발굴하고 알리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김한나 그립컴퍼니 대표는 “세상이 좋아지고, 세상에 없었던, 사람들이 열광하는 글로벌 1등 서비스를 빨리 만들고 싶어서 카카오와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카카오와 함께라면 그립이 꿈꾸는 ‘에브리원 캔 셀(EVERYONE CAN SELL)’ 세상을 더 빨리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배재현 카카오 CIO는 “그립은 카카오가 추구하는 ‘기술을 통한 상생’이라는 측면에 부합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그립과 카카오가 함께 상생을 확대하고, 글로벌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