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 애플, 삼성이 더 좋아”…美매체 ‘갤럭시 북2 프로 360’ 호평

美IT매체 톰스가이드 보도 “맥북 프로·에어 M2 보다 낫다”
  • 등록 2022-11-24 오전 8:10:00

    수정 2022-11-24 오전 8:10:00

톰스 가이드 기사 캡쳐.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미안해 애플, 나는 삼성 노트북이 더 좋아.”(Sorry, Apple, but I prefer this Samsung laptop)

미국 IT매체 톰스 가이드에 실린 한 기사 속 문구다. 해당 매체는 최근 ‘갤럭시 북2 프로 360, 올해 내가 가장 좋아하는 노트북’이란 기사를 통해 애플 ‘맥북 프로’ 13인치와 ‘맥북 에어 M2’보다 삼성전자(005930)의 최신 노트북 ‘갤럭시 북2 프로 360’이 더 나은 점들을 정리해 눈길을 모았다.

해당 기사를 쓴 기자는 리뷰를 위해 삼성 ‘갤럭시 북2 프로 360’를 여행 기간 직접 사용했다. 실제 사용해 본 결과 ‘갤럭시 북2 프로 360’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비(非) 게임 노트북’이라고 강조하는 등 높은 평가를 내렸다.

이 같은 평가의 배경에는 △탁월한 휴대성 △절제된 디자인 △뛰어난 디스플레이 △최고의 생산성 등 4가지가 꼽혔다.

우선 삼성 ‘갤럭시 북2 프로 360’은 가장 얇고 가벼운 노트북 중 하나로 여행시 매우 용이하다는 평가다. 넓은 키보드와 반응성 뛰어난 터치패드로 장시간 노트북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디자인 측면에서도 세련된 올(All) 블랙 색상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톰스 가이드는 “노트북에서 전형적이지 않은 색상이면서도, 애플처럼 지나치게 큰 로고 넣지 않아 불필요하게 사람들 눈길 끌지 않는다”고 호평했다.

또한 15.6인치 AMOLED 디스플레이는 유튜브 등 영상 보기에 최적화 됐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2-인(in)-1이기 때문에 텐트 모드로 화면을 만들어 콘텐츠를 볼 수 있어 작은 호텔 방에서 더 많은 공간 확보가 가능했다고 언급했다.

성능 측면에서도 인텔 코어 i7과 16GB 램(RAM)으로 일상적인 컴퓨팅에 충분한 성능을 제공하며, 여행 전후 업무용으로 사용할 때도 전혀 문제가 없을 정도로 생산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했다.

톰스가이드는 기사를 통해 “초박형 노트북을 찾는 이에게 애플 M2가 추천될 수 있지만, 이같은 이유로 삼성 ‘갤럭시 북2 프로 360’을 가장 선호한다”며 “해당 제품이 올해 최고의 노트북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물론 이는 해당 매체와 기자의 ‘지극히’ 개인적인 평가일수도 있지만, ‘애플의 본진’이라고 불리는 미국 현지 매체에서 이 같은 평가가 나왔다는 점은 삼성전자에겐 분명 긍정적인 흐름이다.

한편, ‘갤럭시 북2 프로’ 시리즈는 올해 MWC에서 첫 공개된 바 있다. ‘S펜’을 지원하는 ‘갤럭시 북2 프로 360’과 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갤럭시 북2 프로’ 2종으로 구성돼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