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로는' 박소이 "인생 첫 춤 연습…가수는 안 될 것 같아요" [인터뷰]③

  • 등록 2024-06-13 오후 3:08:22

    수정 2024-06-13 오후 3:08:22

박소이(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춤은 처음이었는데... 이제 집에서 춰보고 그래요.(웃음)”

배우 박소이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JTBC 토일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이하 ‘히어로는’) 종영을 기념해 진행한 인터뷰에서 비하인드를 전했다.

‘히어로는’은 남다른 능력을 지녔지만 아무도 구하지 못했던 남자가 마침내 운명의 그녀를 구해내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박소이는 극 중 복귀주(장기용 분)의 딸이자 사람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초능력을 가진 중학생 복이나로 등장해 열연을 펼쳤다.

박소이(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춤을 선보이며 캐릭터의 성장을 그려낸 박소이. 춤 연습 과정에 대해 묻자 박소이는 “춤을 배워본 적도, 춰본 적도 없었어서 제가 잘 못 출 것 같고 어려웠다. 그리고 여러 친구들 앞에서 춤을 춘다는 게 부끄러웠는데 막상 여러번 (연습에) 가다 보니까 댄스부 친구들과 언니 오빠들, 선생님과도 많이 친해졌다”며 “항상 쉬는 시간 달라고 조르고 사탕 먹고 이것저것 물어보면서 놀았다. 그래서 연습할 때 편했던 것 같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어 “막상 무대를 보니까 너무 떨렸었다. 근데 친구들도 옆에 있고 선생님들께서 앞에서 재밌게 보고 있어 주셔서 좀 더 마음 놓고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 춤 연습을 통해 춤에 관심이 생겼다는 박소이는 “에픽하이의 ‘원’(One)이라는 노래를 몰랐는데 중독이 돼서 무대에서도 부르고 있더라.(웃음) ‘사람들이 눈치채는 거 아니겠지?’ 했다”면서 “저희만 찍고 있을 때도 선배님들이 목 터지도록 응원해 주셔서 좀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드(한국 드라마)의 미래’라는 별명을 얻은 박소이를 아이돌판에 뺏기는 게 아니냐는 귀여운 반응도 있었다. 이에 대해 박소이는 “가수는 안 될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저는 지금 하는 연기가 너무 좋다. 노래는 자신이 없다. 그리고 긴장이 빨리는 안 풀리는 성격이어서 무대에 적응하려면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JTBC 방송화면)
박소이에게 ‘히어로는’은 어떤 의미로 남을까. 박소이는 “색다른 느낌의 드라마인 것 같다. 제가 원래는 밝은 역할을 많이 했다면 이번엔 좀 어둡고 소심하고 사람들과 대화도 잘 안 하려고 하는 캐릭터였지 않나. 모든 가족들이 초능력을 잃고 우울했지만 다시 일으켜나가는 성장 스토리였던 것 같아서 색달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감독님, 배우분들 스태프분들이 다들 배려도 많이 해주시고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항상 감사했다”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도 묻지 않을 수 없었다. 박소이는 “항상 절 보면 궁금해지고 최근에 나왔던 작품의 배역으로 기억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 박소이보다 복이나로 알아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발음, 발성이 정확한 배우. 당당하고 거침없이 연기에 도전하는 배우. 그리고 믿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배우가 아닌 초등학생 박소이로는 “수영 레벨 테스트에서 마스터즈를 따고 싶고 피아노 곡들도 완곡하고 싶다”고 덧붙여 미소를 자아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