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경매브리핑]BMW딜러사, 성수동 공장·토지 84억원에 낙찰

  • 등록 2019-04-20 오전 7:45:00

    수정 2019-04-20 오전 7:45:00

지지옥션 제공.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BMW 딜러사가 법원 경매에 나온 서울 성수동 공장 및 토지(사진)를 84억원에 낙찰받았다.

20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4월 셋째 주(15~19일) 법원 경매시장에서 최고가를 기록한 물건은 서울 성동구 성수2가 소재 면적 330.4㎡ 공장이다. 응찰자 24명이 몰려 감정평가의 176.4%인 84억2222만원에 낙찰됐다.

해당 물건은 공장 기능과 건물 가치는 거의 없는 것으로 평가받았다. 건물은 감정가의 0.42%에 불과, 사실상 땅을 낙찰받은 셈이다.

낙찰자는 해당 물건 맞은편에 위치한 도이치모터스로 BMW 공식 딜러사이다. 도이치모터스는 성수통합센터 구축에 총 800억원을 투자한 이력이 있다. 전국 수입차 전시장과 애프터서비스 센터 가운데 최대 규모이다. 이 토지도 센터 확장을 위해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상가임대차보호법상 대항력을 갖춘 선순위 임차인이 있으나 현재 배당신청을 하지 않은 상태이다. 실제 임차인일 경우 그 보증금을 매수인이 인수할 수 있으므로 진정한 임차인인지 아닌지는 확인이 필요하다.

이 주 최다응찰자 물건은 전남 완도군 약산면 소재 783㎡ 답(畓)으로 첫 번째 경매에서 38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440.6%인 2477만원에 낙찰됐다. 조약도 섬에 있는 사동마을 북동측 인근에 위치하며, 주위에는 단독주택 및 농경지 등이 혼재한다.

현재 휴경지이며, 낙찰자는 매각결정기일까지 해당 법원에 농취증을 제출하여야 매각허가를 받을 수 있다. 본 물건은 면적이 766㎡로 주말, 체험 영농목적으로 농지소유가 가능하며 농업계획서를 작성하지 않고 발급 신청을 할 수 있다.

한편 이주 법원 경매는 1960건이 진행돼 635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77.4%로 전주 대비 6.4%포인트 상승했으며, 총 낙찰가는 1720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364건 경매 진행돼 이중 144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88.3%로 전주 대비 2.1%포인트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주간 낙찰가율은 104.3%를 기록했으며, 이번 주에 나온 서울 아파트 경매물건 28건 중 12건이 낙찰돼 낙찰률 42.9%를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