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은채, 네번째 결혼식 마쳐..."재벌 남편? 그 정도 아냐"

  • 등록 2019-05-22 오후 6:48:15

    수정 2019-05-22 오후 6:48:15

사진=성은채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개그우먼 출신 사업가 성은채가 네 번의 결혼식을 마쳤다고 밝혔다.

성은채는 2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5.18 석가모니 탄생일. 네팔교황생신. 우리 네팔 결혼식. 우리 예쁜 4공주님들 무대도 멋졌어. 마지막 결혼식까지 잘 마쳤습니다. 축하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잘 살겠습니다”라며 결혼식 장면을 담은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해 12월 중국 심천에서 13살 연상의 중국인 사업가와 결혼한 성은채는 올해 1월 한국에서도 예식을 치렀다. 또 지난달 남편의 고향인 중국 후난성에서 결혼식을 진행했으며, 이후 네팔 불교 신자인 남편의 뜻에 따라 5월 네팔에서 네번째 결혼식을 올렸다.

사진=성은채 인스타그램
성은채는 몽골 한 고위 정치인의 초청을 받아 참석한 모임에서 남편을 처음 만났고, 이후 연락을 이어오다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동산 건설업을 하는 남편에 대해 ‘재벌’이라는 소문이 돌자 성은채는 한 매체를 통해 “그 정도는 아니고 공원 관리, 유기농 채소 재배 등 여러가지 사업을 하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성은채는 지난 2006년 뮤지컬 배우로 데뷔해 이듬해 MBC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했다. 현재는 중국과 몽골을 오가며 미용기기 수출과 키즈모델 매니지먼트 관련 사업가로 활동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