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몰락` 궁금증 셋…①왜 ②고객 돈은 ③코인시장은

FTX, 60억달러 예금인출 못 버티고 파산보호 신청
`고객 돈 유용→파산설→바이낸스 인수 포기→뱅크런`
보험 미적용…"구제금융 불발 땐 고객 돈 다 잃을 수도"
JP모건 "비트 1만3000달러 추락"…신뢰 상실로 하락 압력
  • 등록 2022-11-12 오전 11:25:28

    수정 2022-11-12 오전 11:32:00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중 하나였던 FTX가 금융시장을 큰 혼란에 빠뜨렸다. FTX는 최근 펀딩 과정에서 최대 320억달러의 몸값을 인정 받았던 거대 가상자산 거래소였다.

자사의 부정적인 사업 관행이 폭로되면서 위기에 처했던 FTX는 세계 1위 거래소인 바이낸스가 인수를 포기했고 이후 사용자들이 60억달러에 이르는 예치금을 인출하자 11일(현지시간) 결국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샘 뱅크먼 프리드 FTX 창업주


한때 가상자산업계 최고 억만장자로 이름을 올렸던 샘 뱅크먼 프리드 FTX 창업주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곧바로 CEO직에서 물러났다. FTX 거래소가 붕괴 직전까지 가면서 그의 자산도 하루 아침에 수 십억달러나 허공으로 증발하고 말았다. 실제 블룸버그 분석에 따르면 지난 8~9일 간 뱅크먼 프리드의 순자산은 9억9150만달러까지 추락했다. 1주일 새 152억달러에서 94%가 사라졌다.

제임스 로열 뱅크레이트 애널리스트는 “FTX의 몰락은 가상자산시장의 더 광범위한 하락, 심지어 경우에 따라서는 시장의 소멸까지도 초래할 수 있는 순간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①FTX는 왜 몰락했나

지난주부터 코인시장 안팎에선 FTX와 그 자매사인 알라메다 리서치가 자체 발행 토큰인 FTT를 이용해 부적절하게 사업을 진행했고, 거래소에 예치한 고객 자산까지 대출에 활용하면서 60억달러 이상의 잠재 부실이 발생했다는 게 속속 드러났다.

특히 지난 2019년에 같이 사업했다가 엑시트하는 과정에서 21억달러 어치의 FTT를 지분으로 받았던 세계 1위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CEO가 FTT 전량을 처분하겠다고 선언하자, 급기야 FTX와 알라메다의 파산설이 유력하게 거론됐다.

바이낸스가 FTX를 인수할 것이라던 구속력 없는 인수의향서(LOI)를 체결했지만, 하루 만에 인수 의사를 철회했고, 뱅크먼 프리드는 월가 투자자들을 상대로 94억달러에 이르는 구제금융 패키지를 추진했지만 투자자들이 참여하지 않으면서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이에 FTX에서 자금이 빠져 나가고, FTT 가격은 72%나 폭락하고 말았다. 수일 간 고객 예치금 인출을 중단하고 거래서비스도 멈췄던 FTX는 한꺼번에 몰려든 60억달러 규모의 예치금 인출에 버티지 못하고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②FTX 고객 돈은 어떻게

파산보호 신청 이후 구제금융이 이뤄져야 투자자 예치금이 어느 정도라도 보호될 수 있다. 미국 법으로는 가상자산 투자자금은 법으로 보호되지 않으며, 가상자산 거래소 예치금은 구제금융에서 배제되고 있다. 마틴 라인웨버 마켓벡터 인덱스의 디지털자산 상품 전략가도 “다른 가상자산 거래소들과 마찬가지로, FTX도 보험은 들어놓고 있지만, 그 적용 범위는 절도나 사기 같은 특정한 범죄 사건에만 적용될 뿐 거래소 파산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만약 구제금융이 없다면 FTX 예금자들은 모든 것을 잃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FTX 잔고와 FTT 토큰 가격


미국 금융당국이 투자자 보호를 위해 나설 수도 있지만, 아직은 분명치 않다. 이날 크리스틴 존슨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위원은 “FXT가 CFTC의 규제 대상이었다면 고객 채권 보호와 유동성 준비금에 대한 조건 등이 적용됐을 것”이라며 “향후 의회는 증권거래위원회(SEC)와 CFTC에 명확한 방향성을 제시하고 남아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엘리자베스 워런 미 상원의원은 “이번 사태는 의회와 규제당국자들에게 가상자산산업과 임원들에게 책임을 요구하도록 하는데 경종을 울리는 것”이라며 “이제 가상자산업계에 대한 더 강력한 법규와 법 집행을 통해 일반인들을 보호해야할 때”라고만 했다.

로열 애널리스트는 “지금 바로 거래소가 해야할 일은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법적 의무와 고객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해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③코인 가격 더 떨어질까

`거래소 공룡`인 FTX의 몰락은 분명 가상자산시장엔 좋지 않은 신호다. 라인웨버 전략가는 “이미 비트코인 가격은 2년여 만에 최저 수준까지 추락했고, 전체적인 시장이 흔들리고 있다”고 했다.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1만6000달러 수준까지 내려와 있다.

FTX 사태 이후 최근 일주일 간 비트코인 가격 추이


월가 투자은행인 JP모건은 비트코인 채굴자들의 생산 원가를 기준으로 비트코인 1만3000달러가 바닥권일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이번 사태가 단순한 거시경제 악화에 따른 파산이 아니라, 고객 자산 유용 등과 같은 부정행위로 인한 파산인 만큼 투자자들의 신뢰로 이뤄지는 가상자산시장이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부실 도미노 가능성도 있어, 어느 수준까지 떨어질지 예측하는 것도 무의미할 수 있다.

로열 애널리스트도 “스테이블코인을 제외하곤 다른 모든 가상자산 가격은 해당 자산의 펀더멘털이나 (발행 회사의) 현금흐름이 아닌 그 미래 비전에 대한 투자자들의 믿음에만 의존하고 있다”며 FTX의 붕괴로 신뢰가 흔들릴 수 있는 만큼 가상자산 가격도 추가 하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봤다.

크레이그 얼람 오안다 선임 애널리스트 역시 “FTX의 붕괴와 그로부터 파생되는 가상자산업계의 불확실성과 타격이 얼마나 크게 나타날지는 누구도 알 수 없다”면서 “그 후폭풍의 크기에 따라 시장 영향도 좌우되겠지만, 현재로선 여전히 코인 가격은 하락 압력을 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급격한 하락에 취약한 상황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