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날 날씨에 짜고 뜨끈한 국물 즐긴다면...극심한 통증의 '요로결석' 주의

여름철 환자 가장 많지만 12월도 환자 4만명 넘으며 비슷
'맥주가 결석 예방 도움?' 오히려 결석 물질인 수산 많아
  • 등록 2022-11-23 오전 8:24:08

    수정 2022-11-23 오전 8:24:0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날씨가 쌀쌀해지면 따뜻한 국물이 당기곤 한다. 그러나 라면은 물론 뜨끈한 안주류까지 많은 이들이 찾는 국물 음식에는 일명 ‘돌 낳는 고통’인 요로결석을 유발할 수 있는 나트륨이 많이 들어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하루 나트륨 섭취량은 2,000mg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인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4878mg에 달한다. 일례로 우동에는 1,700mg, 짬뽕은 4,000mg의 나트륨이 함유돼 있다. 전문가들은 겨울철 많이 찾는 간식인 어묵을 먹을 때 국물 섭취는 줄일 것을 조언하기도 한다.

요로결석이란 소변 내 결석 성분(칼슘, 수산염, 인산염 등)의 농도가 높아져 결정을 형성하고, 그 결과 극심한 고통이 발생하거나 요로감염, 신부전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요로결석 진료인원은 2016년 27만 8,000명에서 2020년 30만 3,000명으로 연평균 2.2% 늘었다. 월별로는 여름철(8월)에 가장 많다. 겨울철 환자의 증가세도 만만치 않다. 2020년에는 겨울(12월) 환자가 4만명을 넘어서며 여름철과 비슷했기 때문이다.

요로결석을 예방하려면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분 섭취가 감소하면 요석결정이 소변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져 요석 형성이 증가하게 된다. 수분은 하루 1.5~2ℓ 이상 섭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염분의 과다섭취는 칼슘배설을 증가하게 만들고, 이는 요로결석의 흔한 형태인 칼슘석 중 하나인 칼슘의 발생을 증가시킬 수 있다. 이 때문에 요 중 칼슘의 농도가 높은 환자는 저염식을 해야 한다.

특히 온도와 계절은 요로결석 발생에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한다. 이 때문에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려 소변이 농축되고, 요로결석이 생기기 쉬워진다.

요로결석은 갑작스럽게 옆구리 통증과 같은 증상을 유발하며, 대개 통증이 매우 심해 응급실을 방문하게 된다. 통증은 갑자기 나타나 지속되다가 사라진 후 또다시 나타나는 간헐적인 형태가 흔하다. 통증이 심하면 구역, 구토, 복부팽만이 발생하며, 요로결석에 의한 혈뇨도 동반된다.

세란병원 비뇨의학과 김경종 부장은 “염분의 과다섭취는 칼슘뇨를 유발하고 구연산의 배설을 감소시키므로 염분 섭취를 제한해야 한다”며 “수분섭취는 요로결석 예방의 가장 중요한 철칙”이라고 조언했다.

일각에서는 맥주를 마시는 것이 요로결석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알고 있다. 맥주 섭취는 일시적으로 요량증가를 유발해 결석 배출에는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결석 물질인 수산이 많이 들어있어 권장하지 않는다.

요로결석은 10년 내 50% 이상의 환자에게서 재발하는 질환이다. 김 부장은 “요로결석을 참거나 방치하면 패혈증 등 더 큰 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한번 발생한 환자의 경우 재발률이 높아 증상이 없어도 정기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